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카뮈 #2

 

 

솔직히 말해서, 도시 자체는 못생겼다. (중략) 가령 '비둘기도 없고 나무도 없고 공원도 없어서 새들의 날개 치는 소리도 나뭇잎 흔들리는 소리도 들을 수 없는 도시, 요컨대 중성적인 장소'일 뿐인 이 도시를 어떻게 설명하면 상상할 수 있을까?

『페스트』 중에서

 

  카뮈는 『페스트』에서 오랑을 이렇게 묘사했(었나 싶지만 그랬던 것이)다. 역병의 중심지가 되는 곳이라서 극적으로 썼겠거니 했는데, <카뮈>를 통해 당시 카뮈의 사정을 엿볼 수 있었다. 1950년에 「모노타우로스 또는 오랑에서 잠시」가 소책자로 출간되었을 때는 오랑 시민들의 항의 편지가 출판사로 쇄도했다고 한다. 『페스트』의 배경이자 『이방인』의 대부분을 쓴 곳이기도 한 그곳을 어째서 카뮈는 그토록 비판적으로 대했을까. 책에 따르면 당시 직업도 없이 병든 몸으로 처가에 얹혀살던 그와 장모 사이에 불화가 심했고, 그의 울화가 작품 속에 반영된 것이다.

  또한 카뮈는 전통, 역사, 문화가 없는 도시들, 게다가 자연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도시들에서 보내는 시간을 잘 견디지 못했다고 한다. 유한한 인간과 상대적으로 무한에 가까운 자연 사이에서 균형을 이뤄나가는 삶을 추구하고자 했던 그였기에, 저자의 표현처럼 도시를 벗어나 바다에 이른 카뮈의 목소리가 더욱 생기 넘치게 들리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이방인』의 결정적 장면 중 하나인 바닷가 살인 사건의 배경이 된 부이스빌 해변을 사진으로나마 거닐어 본다. 친구들과 함께 놀러간 바닷가에서 주인공 뫼르소는 아랍인 일행과 싸움을 벌이다가 그들 가운데 한 명을 권총으로 쏴 죽인다. 실제로 이 해변에서 카뮈의 친구(피에르 갈랭도)를 중심으로 한 프랑스인들과 아랍인들 사이에 벌어진 시비에서 그 영감을 얻은 것이라고 한다. 묘하게도 작렬하는 태양과 그 아래 끝없이 펼쳐진 바다가 만물의 생(生과 사(死)를 둘 다 품고 있는 이미지로 보이기도 한다.

 

 

오랑 부이스빌 해변(사진 출처 : 본서 89쪽)

 

 

 

카뮈

최수철 저
arte(아르테) | 2020년 01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저 곳이 이방인의 살인사건 배경이 된 곳이군요. 소설에서 글로만 읽은 곳의 실사를 보니 남다르게 다가옵니다. 페스트란 소설도 짧은 언급이시지만 그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2022.06.08 00:0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소설 <이방인>에서의 바닷가는 강렬히 내리쬐는 태양과 그 열기로 데워진 바다의 이미지 때문에 무척 더운 기분이 들었는데, 책속 바닷가 사진은 반대로 시원함과 함께 평화로움마저 느껴져서 흥미로웠습니다.ㅎㅎ;;

      2022.06.13 20:56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쓴다는 것. 읽기 못지 않게 어쩌면 더 중요한 일 ~~~

    2022.06.08 08:4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부자의우주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잘 지내시죠? 바쁘시더라도 늘 건강 잘 챙기시길 바라겠습니다.^^

      2022.06.13 20:56
  • 문학소녀

    흙바람님^^

    카뮈에 관한 책이로군요~!
    작가에 대한 평전들이 많이 나와야
    작가를 더 깊게 이해하게 되고,
    작품 세계를 보다 깊이 있게 공감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카뮈에 대해 몰랐던 사실과 생각들을
    올려주신 글로 알게 된 것 같습니다.~
    왜 카뮈가 페스트의 도시를 그렇게 비하했는지,
    자연을 왜 그렇게 갈망했는지에 대한 그에 대한 조금은 몰랐던 사실들을
    흙바람님 덕분에 알게 되었고,
    카뮈를 조금은 인간적으로 알게 된 계기가 된 것 같아요^^

    즐거운 저녁 식사와 함께,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흙바람님^~^

    2022.06.10 17:2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문학소녀님 말씀처럼 고전 혹은 여러 장르의 책을 쓴 작가에 대해 안다는 건 작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일이라고 생각하기에 작가들에 대한 평전이나 대소사에 관한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면 좋겠습니다.
      저 역시 클클시리즈처럼 작가의 생애와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책을 통해 새로운 것들을 알아가는 것도 책을 읽는 즐거움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모쪼록 새로운 한 주도 넉넉한 시간으로 채우시길 바라겠습니다, 문학소녀님.^^

      2022.06.13 20:57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