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카뮈 #3

 

 

카뮈 자신의 말에 따르면, 그는 "어지러운 삶"을 살고 있기 때문에 객관적이고 구체적인 기록을 통해 혼란스러운 영감에 형식을 부여하고 중용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의 수첩에서 '나'가 자주 '그'로 나타나는 것도 자기 자신과 거리를 유지하려는 노력의 결과일 것이다.

(113쪽, 카뮈 문학의 출발, 『작가수첩』 중에서)

 

 

  <카뮈>에 나오는 카뮈의 행적이나 작품들에 관한 것들의 단서는 카뮈의 『작가수첩』에서 다수 발견된다. 책에 따르면 작가수첩은 그날의 인상과 감상을 적은 일기의 성격보다는 글쓰기를 위한 작업의 수단, 어쩌면 작업 그 자체로서의 의미를 가진다. 여러 권의 작가수첩에는 카뮈의 단상에서부터 소설, 희곡, 에세이 등 창작에 대한 계획과 초안, 다른 작가들의 글에 대한 비평까지 기록되어 있어 그의 삶과 문학적 역량을 엿볼 수 있는 자료이기도 하다.

  카뮈는 『작가수첩 3』에 이렇게 썼다고 한다. "내가 좋아하는 열 개의 단어를 묻는 질문에 대답한다. 세계, 고통, 대지, 어머니, 사람들, 사막, 명예, 바람, 여름, 바다." <카뮈>는 저자가 카뮈의 발자취를 따라서 그가 머물던 장소에서 이 열 개의 단어를 재발견하는 여정의 기록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문득 각자가 좋아하는 단어 열 가지를 하나씩 떠올리며 기록해보는 일도 퍽 흥미롭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카뮈

최수철 저
arte(아르테) | 2020년 01월

작가수첩 1

알베르 까뮈 저/김화영 역
책세상 | 1998년 10월

작가수첩 2

알베르 카뮈 저/김화영 역
책세상 | 2002년 12월

작가수첩 3

알베르 까뮈 저/김화영 역
책세상 | 1998년 03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까뮈 어렵지 싶은데
    흙속에저바람속에님 이시니 무난하게 통과하실듯 ^^

    2022.06.13 23:1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클클시리즈 <카뮈>는 부자의우주님께서도 부담없이 즐독하실 수 있을 겁니다.ㅎㅎ

      2022.06.14 20:31
  • 스타블로거 ne518


    카뮈가 쓴 작가수첩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잠깐 했는데, 그게 책으로 나오기도 했군요 세권이나... 까뮈 이름만 알고 책은 안 봐서 잘 모르는군요


    희선

    2022.06.14 03:4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카뮈>를 읽으면서 작품뿐만 아니라 작가에 대해 하나씩 알아가는 것도 작품을 읽는 데 여러모로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언젠가 희선님께서도 카뮈를 만나게 되실 날이 있지 않을까요.^^

      2022.06.14 20:31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