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실은 나도 식물이 알고 싶었어

[도서] 실은 나도 식물이 알고 싶었어

안드레아스 바를라게 저/류동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싹트기 : 씨앗이 싹트려면 반드시 적당한 수분과 온도가 전제되어야 한다. 이 둘의 상호작용으로 씨앗에 저장된 영양분이 활성화되어 싹트기 과정에 시동이 걸린다. 땅 위에서는 대다수 종의 경우 두 장의 떡잎이 형성되는데, 여기서 나중에 줄기가 자라 나온다. 이 떡잎에서 본잎이 자라 나오면 식물은 이제 아가 단계를 벗어난 셈이며, 그에 걸맞게 돌봐주면 어린아이 단계의 식물로 계속 자랄 수 있다.     

식물의 생장 : 생장의 원리는 세포분열에 바탕을 두고 있다. 식물이 생장하려면 활용할 수 있는 에너지가 있어야 한다. 형성된 세포들이 어떻게든 영양분을 섭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거기에 쓰이는 가장 작은 실질적 요소는 글루코오스(포도당)이다. 그리고 대다수 녹색 식물은 이 포도당을 광합성으로 얻는다. 빛과 더불어 물과 CO2가 있어야 광합성이 가능하며, 그 결과물은 에너지 공급원인 포도당과 우리로서는 크게 반가운 폐기 부산물인 산소다.    

꺾꽃이로 식물을 키우는 일 : 식물은 나무껍질이나 바깥쪽 세포들도 성질이 바뀌어 뿌리를 형성할 수 있다. 그 세포들은 어린 시절의 유연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그게 종을 유지하는 데 여러 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땅 위나 땅 아래에서 살아가는 수많은 종들은 기는줄기를 마음대로 만든다. 그리고 이 줄기에서 그 종의 유전자와 완전히 동일한 식물을 싹 틔울 수 있다.       

두 식물을 붙여서 품종개량 : 접붙이기를 하는 데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 모든 목표는 하나다. 개량된 식물, 예를 들면 특별히 아름다운 장미, 아주 맛난 사과 또는 아주 멋진 라일락 같은 식물을 새로운 품종으로 만들어 퍼뜨리는 것이다. 이때는 개량 품종의 모든 특성이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