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강신주의 노자 혹은 장자

[도서] 강신주의 노자 혹은 장자

강신주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이 책은 크게 ‘노자의 철학’과 ‘장자의 철학’으로 나뉘어 있다. 두 권의 책이 한 권으로 합본 된 것으로 봐도 무방할 것 같다.

 

나는 꽤 오래전 ‘국민윤리’라는 과목의 교과서에서 동양철학사를 몇 페이지로 요약한 문장을 통해 노자와 장자라는 옛 인물들의 이름이 거론된 것만 본 정도일 뿐, 이 분들에 대해서 아는 바가 별로 없었다. 그저 노자와 장자가 모두 ‘도가의 사상’에 포함되어 일맥상통한 사상을 설파했을 것이라는 막연한 ‘짐작’만을 했었다.

 

우선 이 책에서 얻은 가장 인상적인 메시지는 ‘노자와 장자의 철학은 분명한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지금이라도 나의 무지함이 좀 벗겨져서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는 한편, 노자 또는 장자의 글을 저자의 주관은 최대한 배제하고 원문에 가깝게 해설한 책이 있다면 그 책을 더 읽은 후 이 책을 다시 읽고 싶어졌다.

 

이 책이 내게 어려웠기도 하거니와, 어떤 대상에 대한 누군가의 강한 주장이나 주관적인 해설을 듣기 전에 ‘그 대상’의 최대한 객관적인 모습을 먼저 알아야 할 필요성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이런 면에서 이 책은 노장사상을 처음 접하는 사람보다는 어느 정도 사전지식을 갖춘 사람에게 적합하다고 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