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첫 색칠하기

[도서] 첫 색칠하기

편집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조카가 색칠놀이를 너무 좋아해서 색칠할 수 있게 다양한 걸 그려달라고 하는데 그림에 재주가 없다 보니 다양한 색칠놀이를 사서 조카를 보러 가게 되었다. 그러다 보니 책으로 된 색칠놀이를 자주 하는데 매일 약속한 양보다 많이 하려고 하고 하나의 색칠을 시작하고 끝내지 않고 다음 그림으로 넘어가려고 해고 한 번에 책 내의 모든 그림에 색을 입히는 경우가 꽤 있었다. 뜯어서 색칠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 책이라면 약속한 그림을 선택해서 몇 장만 뜯어서 주면 그림 하나하나씩 차근차근 완성하도록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아이는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지, 그림을 몇 개만 선택하기로 하고 꺼내준 첫 색칠하기를 보여주었더니 한번 쭉 보고 색칠하고 싶은 걸 다 선택했지만 그걸 뜯는다니까 절대 안 된다고 책은 뜯는 거 아니라고 해서 결국 그냥 붙어있는 책과 똑같은 행동을 보이며 색칠하게 된다.
책 가장 뒷면에 '첫 색칠하기 메모장'이 있는데 한 장에 낙서 하나만 해서 모든 연습장을 쓰기도 애매하고 버리기엔 아깝게 만들어버리는 조카에게 딱 필요한 공간이다. 매번 한 장에 다 그리고 다음 장으로 넘기자고 말해야 했는데 메모장에 그릴 때는 지워달라고 할 때마다 열심히 지워주기만 하면 편했다.

책에 색칠할 수 있는 그림이 조카가 너무 좋아하는 해양생물, 공룡, 중장비들이어서 조카가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다 색칠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다. 덕분에 색칠을 시작하고 힘들어지면 도와달라고 이색 칠하라고 여기는 다른 색 칠하라고 시키는 조카에 오래 시달려야 했지만 조카가 너무 좋아하고 즐거워해서 만족스러운 시간이었다. 한 페이지에 색칠해야 하는 그림이 크게 있고 동일한 그림이 채색되어 작게 있는데 무슨 색으로 색칠하기 헷갈릴 때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조카는 어쩔 때는 같은 색을 선택하기도 하고 전혀 다른 느낌의 색을 선택하기도 해서 다 색칠을 완료한 후에 두 개의 느낌을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