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알란’s 30대

스페인 내전 참전. 폭탄 실험 중 우연히 지나가던

파시스트 프랑코의 목숨을 구하며 그의 최측근으로 영웅 등극.

알란’s 40대

미국 원자폭탄 프로젝트인 맨해튼 프로젝트의 치명적 결함 우연히 해결.

제2차 세계대전을 종결시키며 해리 트루먼 대통령의 수석 과학, 정치 멘토로 활동.

알란’s 50대

미국 CIA 요원으로 발탁되어 미국과 러시아의 이중 스파이로 활약.

어쩌다 보니 베를린 장벽 붕괴에 일조…?!

알란’s 100세

생일을 맞아 다시 모험을 떠난 100세 할배.

갱단의 검은 돈을 손에 넣게 되는데…

 

'요나슨 요나손' 소설책으로 먼저 접했던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책을 읽으면서도 알란 할아버지의 단순한 선택들이 어디까지 퍼져나가는 지 궁금해서 책장을 빠르게 넘겼던 기억이 있다.

 

스웨덴 영화라는 사실도 모르고 본 영화라서 처음 시작하는 대사부터 언어가 너무 어색하게 느껴졌지만 보는게 불편하지는 않았다. 배우들이 생소해서 각자의 배역이 진짜 본인인 듯 느껴지기도 했다.

키우던 고양이가 여우에 물려 죽은 모습을 보고 폭탄을 설치해 해치워버리고, 완벽한 복수를 했다고 뿌듯해 하지만 그 사건을 이유로 요양원에 갇히게된다. 요양원에서 100세를 맞이한 알란은 당일 생일 파티를 코 앞에 두고 창문을 넘어 도망가 버렸다. 요양원 탈출도 어떠한 계획도 목표도 없이 시작된 한번의 발걸음으로 시작되어 가지고 있는 돈 만큼 버스를 타고 이동하고, 버스를 기다리는 와중에 누가 맞긴 가방을 고민하다 가지고 여행을 시작해 버린다.

이야기하며 가방 속 돈의 존재를 알게 된 사람을 동행으로 늘려가며 터무니 없는 사건들이 벌어지는데 그 속에서 알란 할아버지는 너무 안정적인 모습으로 존재해서 웃음 나는 상황이었다. 다양한 부분의 거의 박사님이 동행이 되고 코끼리와 함께 사는 사람이 동행이 되고 레일바이크를 타고 시작한 여행에서 버스도 타고, 비행기도 타고 마지막엔 멋들어진 컴버터블을 타게되는 변화도 너무 재밌었다.

어머니의 유언으로 시작된 고민하기 보다는 행동하는 삶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인생을 끌고 가는데, 어떠한 상황에서도 깊이 고민하지 않고, 본인의 능력을 의심하지 않고 상황 속에서 본인이 할 수 있는 만큼만 해 나간다.

그러다 보니 전쟁 영웅이 되기도 하고, 물리학 멘토가 되기도 하고, 이중 스파이로 활약하기도 한다.

과거와 현재를 왔다 갔다하는 시간흐름에서도 정신 없지 않고 마지막 여행을 하면서 이전의 삶을 돌아보는 느낌으로 보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