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발목 잡힌다는 말을 실감하는 주간입니다.

 

지금 순전한 기독교를 읽은지 2주 정도 되는데, 300여 페이지의 보통 두께에 작은 판형 때문에 가벼이 보고 집어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보다가 하도 어려워서 결국 보통 때와 달리 매 장을 메모로 정리하면서 읽어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어쩌다 보니 월말에 다량의 메모를 올리게 되었네요. 다 읽어 가니 다 읽은 후에 3, 4부를 한꺼번에 올릴 참입니다.

 

원 계획상으로는 어제 저녁 쯤에 끝났어야 했는데, 어제 오전에 걸려온 전화 한통으로 계획이 다 틀어졌습니다.

 

교과과정을 새로 짜자고 하는 부탁이였습니다. 결국 둘이서 이것 저것을 검토하면서 다시 재조합을 하였습니다. 끝나니 6시 경이더군요. 피곤해져서 집에 와서는 푹 쉬었습니다. 병원 일도 못 한 셈이여서 오늘 비번이지만 오후에 갈 생각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