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언젠가 텍스트 파일로 된 책들을 수집한 적이 있었습니다. 

 

예전에 통신할 때에는 읽을 만한 것들이 모인 곳이 있었죠. 하이텔에서 한 게시물이 수천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던 (헉! 이름을 잊어버렸다. 아마 시리얼 비슷한 것 같은데...) ??? 같은 곳 말입니다. 그리고 누군가가 일일이 갈무리한 다음 정성을 들여(대부분은 정성없이) 편집한 것이 돌아다닐 때도 있었습니다. 

 

판타지를 처음 접한 것도 사실 하이텔이었는데, 불과 10여 년 만에 수백 편이 돌아다니네요. 

 

아무튼 언젠가 수집했던 것을 한 곳에 몰아뒀었는데 문득 얼마나 되나 하고 폴더 속성을 보니 1기가가 넘더군요. 1/4 정도는 중복된 것일 테니 빼더라도 750메가 수준인데 300kb가 보통 두께의 책 1권이니까 2,500권 수준이네요. 언제 다 볼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그 때 그만뒀습니다. 

 

그런데 사람 마음이라는 것은 변덕이 심한 것이라, 그 동안 취미가 변하고 변하여 다시 텍스트 파일도 구경하고 싶어졌습니다. 

 

최근에 빌려서 읽었던 왜란종결자나 한제국건국사도 그러한 파일로 담겨 있었네요. 그 동안은 몰라서 눈에 안 보이다가 이제는 알기 때문에 보입니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제가 자주 이야기 하던 주장이 증명된 또 다른 사례입니다. 

 

다시 본론으로 가서, 요즘은 판타지, 무협에 취미가 들었기 때문에-사실 수집된 것도 대부분 그런 것들입니다만- 몇 권(이 아니라 읽고 나니 20여 권이네요)을 지난 1-2주간 읽었습니다. 그것들도 리뷰를 써야 하나 고민 중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