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방랑자호

[도서] 방랑자호

샤론 크리치 저/황윤영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3.8

 

317페이지, 21줄, 24자.

 

무려 78개의 장으로 되어 있습니다. 왜 이런 말을 하냐면, 매 장마다 새로운 페이지에서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책으로 환산한다면 200페이지급이 되겠습니다. 그러므로 금세 읽을 수 있습니다.

 

소피가 세 명의 외삼촌 및 두 명의 외사촌과 함께 코네티컷을 출발하여 아일랜드(원래는 잉글랜드가 목표였음)까지 항해하는 과정을 엮은 것입니다. 항해 자체가 주요 줄거리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내면의 소리와 관계가 주입니다. 구성원은 도크(요나), 스튜(스튜어트), 모(모세, 모지스겠죠)와 스튜의 아들 브라이언, 모의 아들 코디, 그리고 클레어의 양녀 소피입니다.

 

각자가 남에게 시간을 때울 사건을 만들어야 하는데, 코디는 저글링을 하는 등 뭔가를 합니다. 그리고 소피는 봄피(율리우스)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해줍니다. 브라이언이나 코디는 소피가 봄피 할아버지를 만난 적도 없는데 무슨 이야기냐고 (속으로 또는 작게) 중얼거리게 됩니다. 이상하게도 할아버지의 이야기는 항상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것으로 끝납니다. 몇 주간의 항해에는 다양한 문제가 생기고 대서양 한가운데서는 폭풍을 만나 돛이 부러지기도 합니다. 무전기 등도 망가져서 겨우겨우 아일랜드에 도착하니 할아버지의 건강이 나빠졌답니다. 그래서 방랑자호의 수리를 부탁하고는 차로, 배로 건너갑니다.

 

할아버지는 치매 기운이 있어 아들들을 알아보지 못합니다. 그리고 손자들을 아들로 오해합니다. 하지만, 소피는 알아봅니다. 아니 소피를 기억합니다. 소피는 코디에게 편지를 건네주고 자리를 피합니다. 편지는 할아버지가 소피에게 보냈던 것이고, 각각의 에피소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물론, 물에 빠진 이야기는 없습니다.

 

이야기는 소피의 관점과 코디의 관점에서 진행합니다. 대부분은 소피의 이야기이고, 코디의 일지가 1/5 정도 됩니다.

 

140923-140923/140923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