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윈터스 테일 1

[도서] 윈터스 테일 1

마크 헬프린 저/전행선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3점

3.8

 

593페이지, 24줄, 26자.

 

몽환적인 기술입니다. 상당히 많은 단어들이 수사에 동원됩니다. 그 누구죠? 현란하게 쓰는 사람과는 조금 다른 측면입니다. 글이라는 게 창작이라는 걸 보여주듯 100년 전의 시대를 배경으로 뉴욕을 그립니다. 동시에 이야기도 진행하지요. 그런데 여기서는 시간대라든지 시점이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듯이 처리됩니다. 마차 이야기라든지 전기 자동차 이야기를 보면 대략 19세기 말이나 20세기 초입니다. 그리고 얼마 안 있어 해리 펜이 1차 세계대전에 참여하는 걸 보아도 그렇고요.

 

그리고 나선 곧바로 피터 레이크가 한 공동주택에서 본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얼마 전이란 표현 대신 20년 전이란 표현을 씁니다. 사실 피터의 이야기를 할 때 20살이 곧 온다고 했다가, 30년 생애라고 했다가, 다시 24살이라고 했다간 30여 년이란 표현이 등장하니 이야기가 중요하지 시간은 별로 중요하지 않은 듯합니다. 그리고 피터가 선술집에 데려고 간 아이 중 해리가 아직 살아 있는 상황에서 1995년이라고 하네요. 그 딸 제시카가 아직 젊은데 말이지요. 출간된 시점이 1983년이라서 그런지 1995년에 대한 기술은 실제로 우리가 겪었던 것과 좀 거리가 있습니다.

 

영화로도 나온 듯한데 글을 영상으로 옮기기 어려웠을 것 같네요. 아마도 다른 작품이 되었을 듯합니다.

 

참고용 등장인물
피터 레이크(불입국 처리된 이민 희망자의 어린 아들, 모형배에 태워져 습지 주민들에게 양육됨), 애산설(백마), 펄리 솜즈(쇼트 테일 갱단의 두목), 베버리 펜(결핵환자, 피터 레이크의 사랑하는 사람), 버지니아 게임리(코히어리스 호수가의 주민, 마틴의 엄마), 하디스티 마라타(비토리오가 남긴 유산 중 마라타 쟁반 쪽을 선택한 아들), 크리스티나 프리버그(다양한 어휘를 구사하는 엄마), 애즈버리 건윌로(할아버지와의 약속 때문에 뉴욕에 온 선원)

 

141015-141015/141015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