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얼음나무 숲

[도서] 얼음나무 숲

하지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불행인지 다행인지 나는 예체능에 별로 소질이 없다. 특히나 음악이나 체육 쪽은 영.. 거시기 하다. 나는 학창시절 노래 잘하는 사람을 부러워했는데, 그나마 다행인 것은 울 아이들. 큰 녀석과 작은 녀석은 나를 닮지 않아 설까? 노래를 매우 잘한다. 그런데 또 웃긴 건, 예체능 중 그나마 그림 쪽에 나는, 나름의 소질이 아주 조금 있는 것 같은데 울 아이들은 그것은 닮지 않았다는 사실. ^^ 내가 물려(?)주고 싶은 것은 닮지 않고, 내가 닮지 않았으면 하는 것은 기가 막히게 닮는 걸 보면, 자식만큼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은 없다. 그리고 생각한다. 만약 내 아이가 음악에 뛰어난, 그것도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뛰어난 천재적인 재능이 있다면 어떤 느낌일까?

 

예술을 사랑하는 도시 에단에서 마에스트로의 칭호를 3번이나 연속해서 받은 바이올리스트 아나토 바엘. 바엘의 음악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이해하며, 바엘의 단 하나의 청중이길 바라는 순수한 청년 고요 드 모르페. 신분은 달라도 두 사람의 음악에 대한 사랑은 대단하다. 천재적인 바엘의 음악을 사랑하고 그를 동경하는 고요, 고요의 신분과 그의 노력을 질투하고 욕망하는 바엘. 예술가이기에 다양한 감정이 포물선을 그리면 오르내리는 걸까? 어느 날 이들에게 얼음 나무숲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소식이 들려온다. 사건이 없었던 에단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의 범인은 누구일까? 이들은 다양한 사건을 거치면서 우정 또한 변함없을까?

 

살면서 이 사람은 천재야. 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는 일을 몇 번이나 있을까? 천재로 태어난 사람은 과연 행복하기는 할까? 주변의 부러운 시선과 시기 질투의 감정이 늘 따라붙었을 텐데 그걸 견디는 힘은 또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아이가 어릴 때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천재적인 재능 한 가지와 다양한 재주(?)를 갖고 이것저것 중간 이상은 하는 아이. 어떤 재능을 가진 사람으로 성장하는 게 행복할 것인지. 성공하는 건 천재적인 재능 한 가지를 갈고 닦는 사람이겠지만, 인생을 풍성하고 재미있게 사는 건 다재다능한 사람은 아닐까 하는. 하지만 요즈음은 또 생각이 다르다. 차라리 천재적인 재능이 살아가는데 더 편할 수 있다는 생각. 다재다능해 봐야 진짜 자신의 진로를 정할 때 우왕좌왕할 수도 있으니까. 물론 천재적인 재능도 다재다능한 그 무엇도 타고 나지 않아 고민하는 평범한 사람들이 더 많은 게 세상이지만.

 

바엘과 고요. 그들이 음악을 할 때 누구를 위해서가 아닌 자신을 위해서 음악을 했다면 이렇게 힘들어하지 않았을 것 같다. 자신의 음악을 진짜 이해해줄 단 한 사람의 청중을 찾는 사람과, 그 청중이 바로 나라고 생각하는 사람. 하지만 자신의 음악을 가장 잘 이해하는 사람은 결국 본인 아닐까? 500페이지가 넘는 책이지만 단숨에 읽었다. 하지은 작가의 책은 일단 잡았다 하면 그냥 읽어야 한다. 다음 내용이 궁금해서, 어떤 내용으로 펼쳐질지 간질거려서 결국엔 읽어야 한다. 예술 하는 사람들이 조금은 광기에 사로잡혀 있어야 하는 이유. 아마도 음표가 머리 위에서 떠나지 않고, 그림의 소재가 눈앞에 아른거리는 그런 경험이 많아서는 아닐까? 나처럼 예술과는 거리가 먼 우매한 사람에게는 광기 어린 천재의 음악이 어떤 건지 잘 모른다. 하지만 좋은 음악은 내 마음을 일렁이게 하는 것은 아닐까? 갑자기 뜬금없이 클래식 음악이 듣고 싶어지는 그런 날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ne518


    자기 음악을 알아주는 사람을 만나면 좋겠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좋아하고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좋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남이 자신이 될 수는 없으니... 사람은 서로 다르고 느끼는 것도 다르다는 걸 알아야 할 듯해요


    희선

    2022.06.24 01:2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이 작가의 책 참 좋아요. 어떻게 이런 내용을 쓸까 싶으면서.
      예술가들은 그런걸까 싶어요. 그냥 들어주는 사람이 있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또 그들은 아닌가봐요 ^^

      2022.06.27 10:41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