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난학기 pop 과제....

내가 pop 강의를 할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렇게 작품을 하나씩 만들때마다 기분이 좋아진다.

 

전문가들이 보면 아직도 많이 부족하지만

뭔가에 도전하는 내가 좋다.

 

특히나 우리 아이들이 참 좋아한다.

엄마가 글씨를 쓰고 있으면 어떻게 쓰는 건지

어떤 모양으로 써야하는지 궁금해 하고

알고 싶어한다.

엄마가 가진 재주를 아이들이 자랑할 수 있고

학교에서 얘기할 수 있는 것이 좋은 모양이다

그래서 더욱 열심히 쓰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내년에도 한가지 더...

전에 하지 못한 뭔가를 다시 배우고자 한다.

수채화를 배울까 아님 색연필 색채를 배울까.....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너무 즐겁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