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4살 철학 소년

[도서] 14살 철학 소년

김보일 저/구연산 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생각이란 단어의 뜻은 뭘까? 사람이 머리를 써서 사물을 헤아리고 판단하는 작용, 어떤 일에 대한 느낌이나 의견을 가짐 등... 생각에 대한 뜻을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니 대략 8개가 된다. 미묘한 어감의 차이지만 대충 머릿속에서 일어나는 활발한 작용들이 뜻이란 얘기다. 하지만 요즈음 아이들은 그 ‘생각’이란 것을 하기 싫어한다. 내 생각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지 상대방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알려고 하지 않으니 자신 앞에 솔직해지지 못하고, 상대를 배려하거나, 상대의 마음을 헤아릴 줄 모른다. 경주마도 아니면서 오로지 앞만 봐야 하는 우리의 아이들을 생각하면 답답하다. 멍 때리거나, 공상하거나, 상상하는 시간들을 시간 낭비라 치부하는 어른들로 인해 시키는 일만 기계적으로 하는 아이들.. 그런 아이들이 자라 어른이 되었을 때 또 부모들은 이야기 한다. “넌 생각이 있는 애니? 없는 애니?”묵묵히 생각할 시간조차 주지도 않았으면서, 어른이 되었으니 생각하라 말하면 과연... 들을 수 있을까?

 

여기 청소년들을 위한 철학 에세이가 있다. 제목만 보고는 동, 서양 철학자나 철학서를 쉽고 재미있게 꾸며놓은 책인 줄 알았다. 하지만 이 책은 철학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붙이기에 앞서 아이들의 생각주머니를 확장시켜줄 수 있는 다양한 생각꺼리를 제공해준다. 모든 생각의 근원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생각의 가장 기본 단위는 바로 ‘나’다. 나로부터 시작된 고민과 나로부터 시작된 가장 기본적인 사랑, 우정, 가족, 죽음 등을 이야기한다. 우리가 살면서 한 번이라도 부딪히고 겪어야 했던 나로 시작되는 관계들. 그런 관계들에 대한 생각이 깊어지고 난 후 생각의 생각을 거듭하게 만든다. 이후 시선을 세계로, 정의로운 세상으로, 그리고 과학이라는 터전에 대해 생각할 주제를 던진다. 어떤 것들은 논술 수업을 하면서 자주 접했던 질문들이었지만 몇 가지는 기억에 남는 주제들이 있었다.

 

1. 왜 도시인들은 고요한 곳으로 여행을 가고 싶어 하는 것일까? 우리는 아니 나는 이것에 어떤 답을 머릿속에 생각하고 있을까? 답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지만 책에선 그 이유를 바로 ‘지금 사는 이곳’이 만족스럽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변화를 바라는 인간의 욕망. 모자란 것을 채우려는 욕구. 바로 인간의 그런 부분들이 여행을 하게 만든다고 하는데.. 이것과 다른 재미있고 명쾌한 답이 있다면 알려주기 바란다. ^^

2. 누가 문명인이고 누가 야만인인가?

3. 정보의 불균형이 왜 문제일까?

4. 미래를 예측하는 능력 점쟁이가 탁월할까? 과학자가 탁월할까?

5. 새들도 사투리를 쓸까?

6. 식물은 수동적인 존재일까?

7. 뚱보 유발 유전자는 과연 인간에게 해로운 존재였을까?

8. 유전자 조작은 인간에게 이로움만을 가져다줄까?

9. 악취는 피해야만 하는 것일까?

 

이런 의문들 말고도 재미있는 의문들이 많다. 작가는 이런 식으로 혹은 이렇게 생각해도 좋다고 책에서 이야기 하지만 나는 그게 정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작가 역시도 자신의 글이 정답이라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내(작가) 의견이 정답은 아니야. 14살. 말랑말랑하고 재치 있는 다른 답을 찾아가는 여행은 바로 청소년 아이들. 그 아이들 스스로 하는 것이라 말하고 싶은 것이리라. 저녁 식탁 앞에서 아이들과 이런 주제 하나씩 던져주고 이야기 해 보는 것은 어떨까? 네 답이 정답이네 내 답이 정답이네 이렇게 따지지만 않는다면 재미있고 기발한 의견들을 말하지 않을까? 공부라 생각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말하고 나중에 글로 작성할 수 있다면 아주 좋은 토론이나 논술 수업이 될 것 같다.

 

적어도 하루 한 번쯤은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생각이 말하고 자신의 생각을 정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은 어떨까? 철학이라는 것이 어렵게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생활 속에서 우러나오는 것. 그러니 어렵게 접근하지 말고 쉽게 접근해보자. 이렇게 말할 수 있다면 부모에게나 아이에게나 좋은 시간이 될 것 같다. 무엇보다 6학년 정도면 어렵지 않고 쉽게 읽을 수 있는 글들이 마음에 든다. 이젠 아이들의 머릿속 생각 스위치를 켜주도록 하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파란토끼13호

    맞아요.지금 현재에 만족하지 못하니까 자꾸 욕구불만이 생기고 다른 것에 끈임없이 관심을 갖게되는가 봅니다. 저부터 읽어보고 아이들에게 읽혀야겠어요.

    2013.01.10 14:4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현재에 만족하는 사람들이 과연 몇이나 될까요? 남과 비교하면서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는 걸 알게 됩니다. 우리 아이들은 그렇게 키우고 싶지 않네요 ^^

      2013.01.11 16:54
  • 달구벌미리내

    요즈음 어른들이 아이들한테 생각할 틈을 주지 않지요. 그저 외워야 한다고만 하니까...성적에 매이지 않고 여러 책을 보고 사람을 만나고 자연과 벗하면 그냥 머리속에 온갖 생각을 하게 될 텐데...저는 아이들에게 어떤 책을 읽어야 한다고 못을 박는 일도 없었으면 합니다. 그냥 제 손에 잡히고 읽고 싶어 눈길이 가는 책을 읽으면, 나중에는 좋은 책을 골라 스스로 읽게 되지 않을까 싶어서죠. ㅎㅎ.

    2013.01.10 22:0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그런 생각 많이 합니다. 생각할 틈을 주지 않는 부모... 안타까워요. 성적에 연연해 하지 않고 사람들을 만나 토론도 하고 자신의생각을 이야기하는 것들.. 이런 시간들이 중요한데 실제로는 그렇지 못하잖아요 그게 늘 안타깝더라구요. 잡생각도 해 보고 멍때리기도 해봐야 하는데... 그런 시간들이 없네요. 책도 자유롭게 읽게 하는 것.. 저도 그거 좋아해요 ^^

      2013.01.11 16:57
  • 스타블로거 ne518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해주겠네요
    청소년뿐 아니라 부모도 함께 읽으며 이야기하면 좋겠습니다
    꿈에 날개를 달자 님은 그러실 것 같군요
    책을 읽지 않아도 여기에 나온 물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실 듯합니다
    그에 대해 아이들은 무어라 답할지...


    희선

    2013.01.11 01:2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저도 아이들은 이야기 하기를 좋아합니다. 사실... 너무 이야기 하기를 좋아해서..
      제가 귀찮을때가 있답니다. 하지만 가능하면 말하게 합니다.
      자신의생각을 이야기하고 다른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쉬운 주제들이 아니라서 더 좋아요... 때론 극단적인 대답이 나올때도 있지만..
      그건 다른 책과 다른 견해들을 이야기하면서.... 생각을 확장하도록 도와주고 있네요 ^^

      2013.01.11 16:5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