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양 다이어리 2

[도서] 한양 다이어리 2

정수현,김영은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로맨스 소설의 특징이 있다면 이것 아닐까?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매력적인 두 남자의 사랑 쟁취기. 보통은 주인공 남자가 가장 매력적이지만 가끔, 아주 가끔 남주보다 멋진 서브 남주가 등장한다. 이럴 때엔 읽는 입장에서 아쉽다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번 책은 특히나 그런 생각이 더 했다. 남주는 왕이라는 자리 말고는 별로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았는데 왜 남주와 이어져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 가끔은 그런 공식을 깨고 서브 남자와 이어지면 안 되는 것이었을까

 

1권에선 위험에 빠진 을지로와 청담이 가까스로 살아나 청으로 가게 된다. 이후 7년이 지나 조선으로 돌아오게 된 을지로와 청담. 을지로와 청담 그리고 한강진과 장한평은 청나라에서 접한 서양 문물을 접목한 카페 가비인을 연다. 이와 함께 부루마불이란 놀이판을 계획해 이 놀이에 흥선대원군을 끌어 들인다. 죽은 줄 알았던 청담이 살아있다는 것을 알게 된 이태원은 흔들리고 청담 역시 태원을 만나 다시 가슴이 뛰기 시작한다. 이태원과 청담 그리고 을지로의 운명은 어느 방향으로 가게 되는 것일까? 이들의 사랑은 이뤄질 수 있을까?

 

슬픈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매력적인 캐릭터 을지로는 여전히 희생을 한다. 제대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지 못한 채, 청담을 바라본다. 하지만 청담은 을지로를 바라보지 않는다. 말로는 복수를 위해서라고 하지만 이태원을 만나고 나서는 흔들리게 된다. 사랑하는 두 사람은 서로를 만나 행복하겠지만 짝사랑하는 입장에선 그들을 바라보는 것 마저 고통스럽다. 왜 사랑은 이렇게 이기적인지. 흥선대원군과 고종. 실존 하는 인물이지만 그 느낌은 전혀 없다. 이름만 빌려서 썼을 뿐. 사진에서 본 고종과 이태원의 모습은 달라도 너무 다르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판 퓨전 사극 로맨스는 다양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일제 강점기 전 우리나라의 모습을 이렇게도 상상할 수 있구나 싶어 재미있게 읽었다. 다만 실존 인물이 아닌 가상의 인물이었다면 더 다양한 상상력을 발휘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뿐.

 

그리고 생각한다. 만약에 진짜 조선말에 여왕이 등장했다면.. 어떤 세상이 만들어졌을까? 왕의 자식이 아닌 능력 있고 세상을 보는 혜안을 가진 사람이라면 괜찮지 않았을까? 어느 때보다 지도자의 능력과 인품이 중요함을 안다. 지도자 주변에 어떤 사람이 있느냐에 따라 다른 정치를 할 수 있다는 것. 세삼 생각한다. 다음에는 잘 뽑아야 한다는 생각. 사랑과 함께 펼쳐지는 정치적 음모. 이야기로는 재미있지만 실제로는 절대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9

댓글쓰기
  • 파란하늘

    조선시대의 유교문화로는 여왕의 등장은 전혀 불가능하겠지요. 물론, 소설로는 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ㅎㅎ

    2016.12.13 18:1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그렇겠지요? 그런 상상을 하는 작가가 대단하다는 생각을.. 물론 책에서는 그렇게 이야기했지만.. 책에서도 여왕은 등장하지 않았네요. 뒷부분이 좀 아쉬웠다는.

      2016.12.14 14:09
  • 파워블로그 블루

    실존 인물의 이름을 사용할 경우 장단점이 있는 것 같아요.
    주인공을 자꾸 그 인물로 보려고하는 감정이 생기거든요.
    <홍천기>도 그랬고요.
    이 책 보신분들 반응이 좋네요. 궁금. ^^

    2016.12.14 10: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저는 개인적으로 홍천기가 더 재미있었어요.
      아무래도 조선말의 인물 왕과 왕의 아버지를 모티브로 했는데...
      사진으로 본 고종이랑 이 책의 인물이랑 너무 달라서리...
      그게 좀 그렇더라구요

      2016.12.14 14:11
  • 스타블로거 ne518


    왕이 아닌 다른 사람과 되면 더 나을지도 모를 텐데... 청담이 을지로가 아닌 이태원을 좋아해서 어렵겠습니다 지도자도 중요하지만 그 지도자 옆에서 돕는 사람이 더 중요합니다 아첨이 아닌 옳은 말을 하고 잘못도 제대로 말해야 지도자가 잘못된 길로 가지 않겠죠 지도자는 그 말에 귀를 기울지 않으면 안 되겠군요


    희선

    2016.12.15 01:5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저도 같은 생각을. 왕이라고 해서 정말 멋진 캐릭터는 아니던데..
      왜 주인공은 왕이어야 하는지. 그게 좀 안타까웠어요.

      2016.12.15 16:10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