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올해의 책
빛의 유혹에 영혼을 던진 렘브란트

[도서] 빛의 유혹에 영혼을 던진 렘브란트

노성두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빈센트 반 고흐 미술관과 함께 찾게 될 방문지 중 하나가 렘브란트 생가다.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17세기 최고의 화가 렘브란트가 1939년부터 17년간 살았던 집을 복원해 박물관으로 만들었다. 이곳에서 렘브란트는 자신의 대표작을 작업했다고 한다. 렘브란트의 유명한 작품들 대두부분은 박물관이나 미술관에 옮겨졌지만 이곳 박물관에는 그의 데생이나 에칭 작품, 그의 제자 작품을 볼 수 있다고 한다. 렘브란트란 이름을 알고 있고 그의 그림 한두 개쯤은 기억하고 있지만 그에 대한 책은 한 번도 읽은 적이 없다. 그래서 더욱 렘브란트에 관한 책이 반가웠다.

 

이 책 역시 지난 번 읽은 반 고흐 책과 마찬가지로 작품 위주로 설명한다. 어느 정도 시대에 맞게. 내가 기억하는 렘브란트의 작품은 야간순찰정도다. 오랫동안 야간 순찰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졌지만 작품 이름은 프란스 반닝 코크 대위가 중위에게 시민 사수대의 출발 명령을 하달시킨다. 줄려서 시민 사수대의 순찰이다. 그림 자체가 어두워 밤이 어둑할 무렵 거리를 순찰하는 수비대의 모습을 그렸을 거라 생각했는데 이건 순찰이 아니었다고 한다. 그림이 상하지 말라고 니스칠을 여러 번 했는데 그것이 오랜 시간 지나서 새까맣게 변한거라고 한다. 이후 그림의 진짜 이름을 찾았다고 하니.. 재미있지 않은가?

 

렘브란트는 해부학에 관한 그림을 그렸고 역사화에 대한 그림을 그렸는데 특히 이 책에서는 다른 화가가 그린 같은 주제에 대한 그림을 비교해 실었다. 특히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루벤스와 비교해 실었는데 차이점을 찾아보는 것도 즐거움이란 생각이 든다. 같은 시대를 살고 모두 유명했던 화가지만 다른 느낌의 그림을 그리는 것을 보며 비교 분석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화려하고 몽환적인 느낌의 그림이 많은 루벤스와 달리 렘브란트는 투박하고 소박한 느낌이 강하다. 그래서 책 읽는 즐거움이 더 강하다.

 

또한 자신의 자화상을 통해 삶의 쓸쓸함과 고독을 느낄 수 있어 숙연해진다. 고흐처럼 사후에 유명해진 사람은 아니지만 사는 동안 인생의 희로애락을 맛본 렘브란트의 그림은 또 다른 느낌이다. 렘브란트는 낙후되었던 네덜란드의 미술을 단숨에 끌어 올린 사람이다. 가슴으로 그림을 그렸던 그의 예술 생명을 따라가다 보면 그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알 수 있을까? 그림이나 음악이나... 뭐든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이다

 

문화 탐방이 놀러가는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사전이 공부도 하고 책도 읽는 것이겠지. 쉽게 서술되어 있고 호기심도 자극할 수 있어 중학생인 작은 녀석에게 알맞은 책이다. ‘그림으로 만난 세계의 미술가들시리즈를 찾아 읽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언강이숨트는새벽

    아...넘 좋네요.이 리 뷰! 책도 다루고 그림.이야기도 다루면서
    문화탐방의 자세까지... 멋져요. 와~! ^^

    연말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ㅡ꿈날개님!^^

    2016.12.29 10:0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이런 책 참 좋아요.
      이 책을 읽는다고 렘브란트에 대해 다 아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잖아요.
      좋은 시간이었네요. ^^
      새벽님도.... 올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6.12.30 13:54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아들에게 책도 골라주고 같이 읽어서 느낌을 공유해보고...엄마의 생각이 아들에게 강요(?) 혹은 투영되어 아들이 잘 배우고 오겠어요. 달자 님은 미리대비형이 200%인 분이라 생각이 듭니다. 저도 미리대비형입니다 ㅎ. 요즘 애들은 안 그런것 같아서 거기서 트러블도 생겨요...

    2016.12.29 10:0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ㅋㅋ 제 생각이 강요되거나 투영되면 좋겠는데...
      둘째 녀석은
      워낙 자유로운 영혼이라서 그런지... 저와는 전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더라구요. 물론 같이 책을 읽어도 생각이 다르니 원. ㅠㅠㅠ

      저는 미리대비형 맞아요. 그래서 남편이 힘들다고 해요. 미리 걱정하고 준비하는 스타일이라고.. 그래도 성격이니 뭐.. 어쩌겠어요. ^^

      2016.12.30 13:55
  • 파란하늘

    저도 이 책 읽었습니다. 렘브란트 미술관은 암스테르담에서 필수 코스지요. 본인의 작품도 있지만 제자들의 작품도 많이 있지요. 입구가 소박했던 기억이 납니다. 아드님에게 좋은 공부가 되겠네요.

    2016.12.29 23:2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좋은 시간이 될 것 같아요. 본인 작품도 있지만 제자들의 작품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다 기억하지는 못하더라도...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

      2016.12.30 13:57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