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카미노 아일랜드

[도서] 카미노 아일랜드

존 그리샴 저/남명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작가 존 그르샴의 작품은 많은 독자들이 나처럼 책보다 먼저 영화를 통해 만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의뢰인, 펠리컨 브리프, 타임 투킬, 레인 메이커 등 영화화된 작품들이 법정 스릴러물로 워낙 인기가 많있던지라 이번 작품 '카미노 아일랜드'도 읽기 전부터 많은 기대감을 갖게 했는데 '희귀 원고 도난 사고'라는 부제가 붙어 있는 이 작품에 대한 평이 한몫을 담당했다. '존 그리샴의 매력과 재치가 돋보이는 작품', '미션과 로맨스가 뒤섞인 이판사판 범죄물', '다빈치 코드와 셜록 홈즈의 만남', '신선한 일탈이자 기분 좋은 휴양지 같은 소설'.... 기존에 봐왔던 존 그리샴의 작품과는 사뭇 분위기가 다른 느낌의 소설이라는 생각이 하면서 오랜만에 유쾌한 범죄 활극 속으로 들어가 본다.

 

 

'위대한 개츠비'를 쓴 세계적인 작가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친필 원고 다섯 편이 프린스턴 대학교 도서관에서 보관하고 있으며, 이를 도난당한 희대의 사건.... 실제로 그의 친필 원고 원본은 프린스턴 대학교 파이어스톤 도서관에 보관되어 있다고 한다. 다섯 명의 도둑들은 철저한 준비를 하고 철통같은 보안 속에 보관되었던 피츠제럴드의 원고를 탈취한다. 그러나 그들 중 한 명은 큰 실수를 저지르게 되는데, 쪼개진 나뭇조각이 손목을 찌르고 결국 핏방울을 남긴 것이다. 이를 추적하는 사람들....

 

 

2장 딜러에 소개된 브루스 케이블. 그는 카미노 아일랜드에서 서점을 운영하는데 초판 희귀본을 수집하며 희귀 도서 거래도 하는 수완 좋은 멋쟁이 서점 주인이다. 도난당한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원고가 바로 브루스의 손에 들어갔다는 소문이 돌게 되고 이를 찾기 위해 FBI를 비롯해 어디에도 검색되지 않는 미스터리한 회사 역시 그 원고를 찾기위해 고군분투한다. 과연 이 원고가 무사히 프린스턴 대학교로 돌아갈 수 있을까?

 

 

어필, 의뢰인, 타임 투 킬, 펠리컨 브리프 등 기존 다수의 작품들이 정통 법정 스릴러인 반면 '카미노 아일랜드'는 표지에도 있듯이 유쾌한 범죄 활극을 그려나가고 있다. 피츠제럴드의 원고는 돌고 돌아 브루스의 손에 들어갔다. 원고를 찾기 위해 그의 서점으로 총집결하는 사람들.... FBI, 일레인과 그의 부하들, 머서, 자신들이 싼값에 판 원고를 다시 되찾으려는 도둑들....머서는 대학의 시간 강사 자리를 잃고 생계가 막막한 중에 일레인이 속한 회사로부터 고액의 보수를 받고 브루스에게 접근해 희귀 원고를 찾는데 정보를 제공해주는 인물이다. 과연 누가 피츠제럴드의 원고를 손에 쥘 수 있을까?

 

 

찾느냐 마느냐, 들키느냐 속이느냐 긴박한 상황 속에서도 로맨스가 피어오른다. 스파이 역할을 수행해야하는 머서의 마음이 흔들릴 정도로 멋있는 남자 브루스. 하지만 브루스의 일거수일투족은 온통 감시당하고 있다. 그것도 모르는 브루스는 머서에게 접근하며 지하에 있는 피츠제럴드 원고를 꺼내 보여준다. 6주라는 짧은 시간에 자신의 지하실에서 희귀본을 보여줄 정도로 브루스는 머서를 신뢰하고 있다는 것인가? 이 정도라면 작전 성공 직전라 말해도 될 것이다. 그런데 머서는 이 순간 갈등하기 시작한다. 브루스를 감옥에 보낼 것인가? 아니면 이 사실들을 알고도 입을 다물 것인가? 과연 마음 여린 머서의 선택은 무엇일지.....

 

 

'카미노 아일랜드'는 도난당한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원고의 행방을 찾는 사람들의 긴박한 상황을 그려내고 있지만 내용 전개는 그리 무겁게 진행되지 않는다. 세미 클래식같은 느낌이랄까? 존 그리샴의 작품을 좋아하는 독자들이라면 아마도 새로운 재미를 선사받을 수 있을 것이다. 무겁고 지루한 이야기가 아닌 가볍지만 경박하지 않은, 경괘하고 흥미진진한 작품이라 말할 수 있겠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