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고함과 분노

[도서] 고함과 분노

윌리엄 포크너 저/윤교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제3장은 콤슨 가의 실질적인 가장인 제이슨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서술된다.

지극히 현실적이고 이기적인 인물이다.

그에게서는 미래에 대한 희망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다.

 

소설 속에 보여지는 제이슨은 분노의 모습으로 일관된다.

누이 캐디에 대한 분노

위선적인 콤슨 부인에 대한 분노

조카 퀜틴에 분노

자신의 집에서 밥이나 축내는 노예에 대한 분노

오직 '돈'만이 전부인 제이슨은

조카 퀜틴에 의해 모든 것을 잃게 된다.

 

고함과 분노뿐인 콤슨 가의 사람들

허위의식에 사로잡혀 엄마로서의 역할마저도 내팽개친 콤슨 부인

그녀를 대신해 네 명의 아이들을 키운 하녀 딜지

마지막 장은 하녀 딜지에 초점을 두고 서술된다.

 

캐디의 딸 퀜틴도 따뜻하게 보살피는 이타적인 인물로

부활절 설교를 듣고 그녀는 말한다.

"시작을 봤는데, 이제 끝도 봤단다"

콤슨 가문의 과거에서 현재까지를 함께 한 인물 딜지

 

콤슨 가문이 예전의 모습으로 부활하기를 바라지만

그녀는 알고 있다.

다시는 콤슨 가문이 부활하지 못할 것임을.....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