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사라진 도플갱어

[도서] 사라진 도플갱어

최이든 글/여우지니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자신과 똑같이 닮은 도플갱어를 어느날 만나게 된다면? 예전에 자신과 닮은 도플갱어를 만나면 죽는다는 소문을 들어, 나와 똑닮은 이가 세상 어딘가에 있으면 어떡하지, 만나게 되면 어쩌지 고민하곤 한다. 한편으론 두려운 존재면서, 한편으로 나와 똑같이 생긴 도플갱어라면 궁금하기도 할 듯하다.
실제로 만나본 적은 없지만 중고등학교시절, 나와 닮은 아이를 목격하곤 친구들이 몇 번 연락 왔을 때 궁금하기도 하고 등골이 오싹하기도 했던 기억이 난다.

'사라진 도플갱어' 의 태현이도 어느 날, 문득 영화관에서 자신과 너무나도 닮은, 자기보다 더 진짜같은 도플갱어를 만나고는 소스라치게 놀라 자리에서 일어나 가방을 챙겨 허둥지둥 극장을 빠져 나왔다. 그리곤 부탁해의 운영자 루팡, 또래 탐정인 해원에게 자신의 도플갱어를 찾아달라고 의뢰를 하게 된다. 태현은 친구도 없고 학교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다. 헨리와 그 무리는 태현을 중국인 취급하고 내기를 하기도 하고 말도 안되는 걸로 태현이를 괴롭혔다. 태현이는 떠돌이 개였던 쿠퍼와 함께 있을 때가 차라리 행복했지만 쿠퍼마저도 사고로 죽게 된다. 학교는 급식도 입에 맞지 않고 친구도 없다. 캐나다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외롭고 힘들게 버텨왔던 것이다.
엄마에게 얘기했지만 태현의 어리광이라며 달래기에만 급급했다. 엄마와 아빠는 이제 이혼했고 모든 상황이 싫고 원망스러웠다.

도플갱어와의 연관성은 아빠와의 추억인 듯했고 태현의 도플갱어의 흔적을 찾아 태현, 해원, 호진이는 뭉쳤다.

태현이는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이 너무나도 필요했던 것 같다. 어린 아이의 마음 속 상처를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기 때문에 귀 기울여주고 믿어주는 친구가 필요했던 것 같다.

태현이는 마음의 상처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도플갱어찾기를 계기로 해원과 호진이와 친해지고 자신의 아픔을 치유하게 되길.

누구나 상처와 아픔이 있다. 그럴 때 귀기울여주고 안아주는 친구가 있다면, 위로가 되고 행복할 수 있을 것이다.


※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