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사장을 위한 노자

[도서] 사장을 위한 노자

안병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공자의 논어는 많이 접해봤지만 노자에 대해서는 사실 접한적이 없는 것 같다. 노자의 도덕경을 한번이라도 본 적이 있는가 생각해봤던거 같다. 무턱대고 어렵다고만 생각했기에 늘 덮어보기 일쑤였던 노자의 도덕경을 드디어 펼쳤다.


사장을 위한 노자는 쉽고 재밌고 읽기쉽게 풀어 쓴 책이었다.


상황에 맞게 도덕경의 이야기를 일상생활과 빗대어 얘기해서있지 재밌게 읽은 것 같다.

도덕경을 모르면 사업을 하지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사업하는 사람이라는 사람이라면 꼭 읽기를 추천하는 필독서라 생각된다.

버려라 비워라라고 말하던 그 또한 3가지의 보물이 있었다. 자애로움, 검약함, 세상을 위한다는 구실로 남들앞에 나서지 않는 것이었다. 이것이 경영에 있어 답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책에서 살펴보길 바란다.


리더라면 물처럼 리더해야한다. 상선약수. 최고의 가치는 물과 같기에 물에게서 일곱가지 경영의 지혜를 배워야하고 작은 채움에서 커다란 기움을, 비우고 내려놓음을 배우게 된다.

뿌리없는 나무는 제대로 자랄 수없다. 세상만사 뿌리가 있고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일은 없다. 그래서 뿌리는 근본이고 토대며 핵심이고 본질이기에 뿌리없는 나무가 제대로 자랄 수 없는 이유다. 자란다고 해도 쉬이 휘어지고 쉬이 부서진다. 열매는 말할 것도 없다. 결국 뿌리는 중요하고 경영혁신에도 뿌리가 있다. 핵심은 뿌리인데 다들 가지에만 집착하기에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고 새로운 인재를 채용한다고 혁신이 만들어진다는 건 아니다.

사장은 있되 없어야 한다. 시켜서가 아니라 스스로 움직이게 해야한다. 복잡다단한 세상, 사장이 모든걸 챙길 수 없다. 사장 혼자북 치고 장구 쳐봐야 헛일이다. 조직구성원들의 자발적인 헌신이 뒤따르지 않으면 목표달성은 물건너가는것이다. 자존감을 높여주어 시켜서가 아닌 스스로가 하는 아자연을 실천해야하며 착각해서도 안된다. 눈에 안 보인다고 없는 게 아니기에 보이지 않지만 커다랗게 존재하는 게 진짜 사장이다. 사장처럼 일한다는 둥, 권력을 내세워 갑질을 하면 잘될 일이 없다. 변화하는 시대에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사장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도덕경을 읽어보길 권해본다. 도전과 혁신, 정의와 상상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었다.



※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