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웰컴 투 삽질여행

[도서] 웰컴 투 삽질여행

서지선 저/안소정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24개국 100개 이상의 도시여행, 완벽주의 여행자가 파괴왕이 될 때까지.

책 <웰컴 투 삽질여행>은 '알아두면 쓸데 있는 지리 덕후의 여행 에세이'라는 부제처럼 지도가 좋아 여행을 시작했고 여행과 지리에 관한 글을 쓰는 서지선 작가님의 삽질 에피소드를 담은 책이다. 무엇보다 조심스럽고, 모험을 추구할만한 배짱도 없는 완벽주의자 지리덕후 작가님의 여행에서도 '계획대로 된다면 여행이 아니야' 라는 말들을 제대로 느끼게 해주는 재미있고 유쾌한 여행이야기가 가득 담겼다.

누구에게나 지난 여행을 떠올리면 잊을 수 없는 여행에서의 삽질의 추억이 다들 있지 않을까? 나 또한 책을 읽으며 지난 여행을 오래, 깊게 추억하며 읽었던 것 같다. 떠오르는 여행의 기억들이 너무도 많지만 그럼에도 더 생생하게 기억에 남는 일들은 그 지역 유명한 관광지라던가 특별히 맛있게 먹었던 맛집에서의 기억보다 갑자기 소매치기를 당했다던가, 기대하고 갔는데 너무 입에 맞지 않아 그대로 남기고 온 음식이라던가, 속소의 컨디션이 너무 좋지 않아 밤을 꼬박 세웠던 일 등 책의 표현처럼 '삽질의 추억'이 더 자주, 선명하게 떠오른다. 분명 당시에는 화가 나기도 하고, 울상을 짓기도 했을텐데 그런 어두운 기억은 희미해지고 우스운 순간으로만 떠오른다는 게 참 신기하고 재미있다.

아마 작가님도 비슷한 마음이었겠지- 에필로그에서도 그런 문장이 나온다.

'여행 중 겪은 삽질이 이렇게나 많았다니, 스스로도 놀랐다.'라고.

이러한 다채로운 삽질의 기억 덕에 지난 여행의 기억이 한층 더 풍성해지는 것 같다. 나는 원래도 대단히 계획적인 여행을 하는 사람이 아니었지만, 점점 더 계획적인 여행과 멀어지게 되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때론 두렵지만, 삽질이 주는 생각지 못한 즐거움도 분명 있기에 앞으로도 적절히, 불현듯 찾아오는 삽질의 순간을 굳이 막아서진 않으며 순간순간 마음껏 즐기는 여행을 하며 살고 싶다.

알아두면 쓸데 있는 이야기들이 가득했던 재미있는 삽질 여행에세이로 오늘도 여행의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했다 :)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