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출처] m.blog.yes24.com/document/13186307

이 시대와 맞서 싸우기 위해

롭 리멘 저/조은혜 역
오월의봄 | 2020년 10월


신청 기간 : 1026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1027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추천평


롭 리멘은 허약한 우리 공동체의 도덕적, 지적 가치를 깊이 염려한다. 그는 가장 고전적인 인문주의자인 동시에 우리의 정치적 논의에서 발생하는 기술적 변화를 기민하게 관찰하는 사람이기도 하다. 그의 저작을 읽는다는 것은 그와 심오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다. 그것은 비통한 동시에 희망적인 경험이다. 어쩌면 비애와 희망은 다소 불가사의한 방식으로 동일한 것인지도 모른다.

- 조지 스타이너George Steiner (비평가·소설가)


이 짧지만 강렬한 책에서 롭 리멘은 우리 앞에 펼쳐지는 정치적 위기가 사실은 우리가 이전에도 목도했던 종류의 문명의 위기라고 논한다. 사태를 그 진정한 이름으로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으며(파시즘을 파시즘이라고 부르며), 파시즘이 유럽에 돌아오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저자는 종말을 예언하는 대신 유럽 문명과 그 보편적 의미에 대한 대안적 주장을 제시한다.

- 앤 애플바움Anne Applebaum (퓰리처상 수상자·『굴라크』 저자)


현재 발생하는 민주주의의 위기와 파시즘의 발흥 배후에 있는 원인에 대한 롭 리멘의 분석은 놀랍다. 그것은 사회정치운동이 요구하는 선명한 초점과 긴급성을 갖추었다.

- 안토니오 다마지오Antonio Damasio (뇌과학자·의사·『스피노자의 뇌』 저자)


우리는 몽유병 상태로 대재앙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 리멘은 열정, 지혜, 그리고 설득력 있는 달변으로 우리를 깨우려 한다.

- 사이먼 샤마Simon Schama (역사학자·미술사학자)




“파시즘의 회귀는 21세기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다”


파시즘의 전 지구적 귀환에 대한 강력한 경고이자 비판

파시즘에 맞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전작 『정신의 고귀함-망각된 이상』에서 롭 리멘은 정신의 고귀함을 간직하고 있었던 유럽 지성인들의 삶과 몇 개의 잊을 수 없는 대화들을 소개하며, 독자들을 ‘유럽 정신’의 정수 속으로 초대한 바 있다. 거기서 리멘이 보여준 것은 ‘유용성’과 불화하는 세계였다. ‘유용성’이라는 현대의 강박에서 벗어날 때 우리 정신은 고귀함을 되찾을 것이다.

2018년에 나온 『이 시대와 맞서 싸우기 위해: 파시즘과 휴머니즘에 관하여』는 당대의 유럽을 근심하며 써내려간 두 편의 산문을 엮은 책이다(각각의 글은 2010년과 2015년에 따로 발표되었었다). 근심의 이유는 파시즘의 재림이며, 그에 맞서는 방법으로 저자 롭 리멘은 휴머니즘을 든다. 인문주의와 인간(성)에 대한 집요한 물음과 사색. 그것은 오랫동안 유럽이 만들어온 지적 전통이다.

포퓰리즘이라는 말은 지금 발흥하는 파시즘 세력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게 만들고, 결국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게 만든다. 리멘은 지금 세계인들의 곁에서 속닥이고 있는 여성혐오, 난민혐오, 퀴어혐오, 가난혐오, 인종차별주의 등이 파시즘의 전단계가 아니라 파시즘 그 자체라고 이야기한다. 파시즘의 전 지구적 귀환을 선언문 형식으로 다룬 1부 [파시즘의 영원회귀]는 바로 그것에 대한 이야기이다.

2부는 [에우로페의 귀환: 그의 눈물, 업적 그리고 꿈]이라는 픽션이다. 롭 리멘은 픽션의 형식을 빌려 가상의 대화와 가상의 심포지엄, 가상의 토론을 정교하게 구성해 다시 한 번 고귀한 정신, 유럽 정신의 깊숙한 안쪽으로 독자들을 이끌어간다. 유럽/우리의 과제는 영혼의 회복이다. 리멘은 이렇게 말한다. 영혼은 우리가 덧없는 것이 아닌 절대적이고 영원한 것, 진리, 선, 미, 사랑 그리고 정의를 알 수 있게 해준다. 거기에 인간의 위대함이 있다.

『이 시대와 맞서 싸우기 위해』의 선언문과 픽션, 두 개의 산문에서 우리는 영혼을 가진 채 분투했던 위대한 유럽인들을 만난다. 뉴욕 컬럼비아대학교의 역사 및 예술사 교수 사이먼 샤마는 “우리는 몽유병자처럼 재앙으로 치닫고 있다. 리멘은 우리를 깨우고 싶어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열정, 지혜, 웅변이 우리를 깨우는 리멘의 방법론이다. “이 사람을 보라Ecce homo.”라는 요한복음서의 말을 새기며 리멘의 열정과 지혜, 웅변에 귀를 기울여보자.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