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시아 신화는 처음이지?

[도서] 아시아 신화는 처음이지?

김남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고학년, 중학생 들은 어떤 책을 읽어야 해요?

물으면 자음과모음 청소년 시리즈를 추천해줘요.

학생들에게 도움되는 도서들이 가득해서~

출판사 홈페이지만 가도 일년 내내 읽을 책들이 즐비하거든요.

가끔은 신간이 나왔나 아이와 함께 들여다볼 때도 있어요.

역사를 좋아하는 예비중남아는

저학년 때 그리스로마신화에 한참을 빠져있더라고요.

이름을 줄줄 외우다시피했는데요.

자음과 모음 청소년인문 시리즈에

<아시아신화는 처음이지?>

제목을 보곤 아시아 신화에 어떤 내용이 들어있을까

궁금해하더라고요.

유럽은 신들의 세계였다면 아시아 신화는 인간 중심의 이야기로 친근하면서 다양한 이야기가 들어있어요.

아시아신화를 통해서 인문학적 상상력을 더하는 시간이었어요.

 

아시아에 살고 있으면서 아시아신화에 대해 아는게 없다는 저자의 이야기에 뜨끔하더라고요.

그리스.로마신화가 워낙 많이 알려져 있던 터라 그리스로마신화가 가장 대표적이라고 생각했으니까요.

 

<아시아신화는 처음이지>는 7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세상이 처음 생겼을 때와 인류 탄생에 대한 이야기부터 인간이 시련을 극복한 이야기, 인간과 자연의 공존, 인간의 탐욕, 아시아신화 영웅들 등 다양한 이야기 속으로 빠졌어요.

 

 

 

반고가 1만 8000년이라는 시간동안 두손으로 하늘을 떠받치고 두발로 밑의 땅을 박차며 공간을 만들어 세상을 만든 이야기, 중국 이족은 호랑이를 죽여 세상을 만드는 이야기가 들어있어요.

넓은 땅에 많은 민족, 다양한 문화, 다른 문자 등으로 신화도 여러가지인 중국이더라고요.

인도는 신들의 나라라고들 하지요.

신이 너무 많아서 사람보다 더 많은 신이 있다고들 해요.

힌두교 경전 [베다]ㅇ[ 나오는 푸루샤는 천 개의 눈, 천 개의 머리, 천 개의 발을 지닌 거인으로 세상 모든 것의 주인이예요. 그의 4분의 3은 하늘로 올라가 불멸의 존재가 되고 영원히 죽지 않는 신들이 태어났죠.

나머지 4분의 1은 지상에 남아 모든 생물과 미생물로 변해 그의 입에서 브라만, 팔에서 크샤트리아, 허벅지에서 바이샤, 그의 두 발에서는 수드라가 태어났다고 해요.

아.. 인도의 계급이 여기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았어요.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질서 정연하고 체계적인 신화라고 알려져 있대요. 우열을 가리는 것이 아니라 신화 특성상 애매모호하거나 시간의 연개성 등이 부족한데 일본은 매끄럽다는 이야기예요.

일본은 처음부터 일본의 토대가 되는 국토를 만들었고 왜 남성우위 사회가 형성되었는지 알게 되었어요.

 

각 장이 끝나면 생각해 볼 점 코너가 있어서

생소한 신화 이야기를 한번 더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어요.

 

중간중간 사진들이 신화이야기를 이해하는데 도움도 되고요.

인간 중심의 세계관을 가진 아시아 신화를

접하면서 이제까지 알던 유럽의 그리스로마신화와는 다른 점도 생각해보고요.

수많은 민족들이 있다보니 체계적이진 않지만

시련을 극복해 나가는 건 예나 지금이나 비슷한 것 같습니다. 생소했던 아시아신화를 재밌게 접할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