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등 학부모 생활

[도서] 고등 학부모 생활

최원용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한국의 부모라면 교육에 관심없는 분들이 드문데도

정작 초등에선 열심히 관여하다가

중등, 고등되니 공부는 스스로 해야지~

말도 안듣는데 공부하란다고 하겠어라는 마음을 가지게 되더라고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대다수의 아이들이 공부는 하지만, 뭘 해야할지 진로를 정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은데요.

우리의 입시는 점점 일찍 진로를 정하고 달려나가야 하게끔 재촉하는 것 같아요. 중학교 1년 자유학년제가 있다하지만, 실제로 두 아이를 보니 진로에 도움되는 활동이라고 하기엔... ㅠㅠ

적성검사는 여러번 해서 아이가 본인 스스로 성향은 잘 파악하긴 했어요.

덕분에 조금씩 진로를 좁혀나가고 있긴 하지만,

아직은 미정이라는 것이 아이 스스로 더 불안함을 가지게 하는 것 같아요.

왜냐면 고등입학과 동시에 진로를 생각해서 선택과목을 정해야 하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고등학부모생활 도서가 저랑 아이에게도 도움이 되었고, 또 고등 3년 동안 참고가 될 것 같아요. 첫 아이가 중학교, 고등학교 부모라면 이 책이 A~Z까지 고등학교 생활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거예요.

저는 둘째 남아가 졸업할 때쯤 책과 바이바이~할 것 같네요.

저는 아이가 고등으로 올라갈수록

아이가 뭐든 스스로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요.

생각해보니 아이도 처음인데 그 많은 공부를 따라가기도 힘든데 그 외에 것까지 스스로 다 찾아보고 결정하라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는 거예요.

진로를 확실하게 정하고, 고등가서 어떤 과목을 할지 척척 정해 부모가 손댈 것 없는 아이는 거의 없다는 거죠.

교과목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학습과 진로에 관해 이런 길도 있다고 코칭해 줄수 있어야 한다고 해요. 부지런히 나이스에 들어가 아이 학업 활동을 살피고 진로를 논의해야 한다고 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