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시형의 신인류가 몰려온다

[도서] 이시형의 신인류가 몰려온다

이시형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나라는 지금 세계에서 제일 빠른 속도로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고 있다. 인구 구성을 보면 80, 90대가 200만 명으로 나이 80후반이면 몸이 성한 사람이 별로 없고 경제적 빈곤과 사회적 지원 제도 등 모든게 취약한 상태의 역사상 초유의 일이 생긴다. 저자는 이런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사람을 신인류라 지칭했다.

 

이 책은 신인류의 등장-중년 다시보기-장수의 늪-성숙한 하산의 길-최우 10년 준비 방법-오늘을 사는 일상의 법칙들-초고령 사회, 위기를 기회로 7chapter로 나누어 초고령 사회를 생각하고 준비하게 한다.

 

한국은 세계에서 제일 빠른 속도로 초고령 저출산 시대로 들어가고 있다. 게다가 자살률까지 겹치면서 인구 절벽이 바로 눈앞에 와 있다. 이는 개인적인 노력보다 정부가 책임지고 파격적이고 혁명적인 정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한다. 사회적으로 노인에 대한 반감, 혐노, 증오 시대가 본격화 될 수 있기에 세대 차이를 극복할 정책이 필요하며 그에 앞서 노인의 자립과 자율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초고령 사회를 충실하게 살려면, 아주 어릴적부터 준비를 잘 해야 한다고 말한다. 일찍 할수록 좋지만 그럴 수 없다는 늦어도 중년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한다. 중년은 직장인으로서의 아이데티티가 정립되기 시작하고 그 가치관은 사회 구성원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기에 노화의 시작이 아니라 도전의 시작이라고 말한다. 60세 이후의 삶은 가장 빨리 지나쳐버리며, 우물쭈물하면 후딱 지나쳐버린다. 그래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함을 강조한다. 읽으면서 중년이 해당되는 나이가 궁금했다. UN은 중년을 66~79세로 정의하고 있지만, 언론 매체에서는 요즘 나이별 세대에서 크게 벗어나 A세대라고 표현한다. A세대는 경제와 교육수준이 높으며 늙지 않는 젊음 그대로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화려하고 기품있는 고령화를 맞이하기 위해 경험을 나누고, 후회없이 베풀고, 운전은 졸업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재미있는 노년을 보내기 위해서 저자는 말한다. 금전, 건강, 관계의 세 박자를 맞쳐가야 하며, 움직일 수 있을 때까지 무리하지 않게 일을 하고, 모험을 즐기며, 더듬을 수 있는 추억을 꺼내 즐기고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라고 한다. 결국 인지적인 자극과 지적 도전, 규칙적인 운동, 금연, 숙면, 명상을 통해서 불안을 줄이고 뇌 영양을 위해 지중해식 식단을 권한다. 특히 강조하는 것은 정신적인 측면이다. 못 걷게 되더라도 자신을 탓하거나 화내지 말고 있는 그대로 자기를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아름답게 늙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아름다운 삶과 행복한 삶에 집착하기보다는 지금 이 순간에 최선을 다하며 행복하게 살려는 여유로운 마음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하게 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