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사랑 사랑 사랑

[도서] 사랑 사랑 사랑

맥 바넷 글/카슨 엘리스 그림/김지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사랑이 뭐예요

이런 질문을 받으면 뭐라고 답할까?’ 생각해 본다.

사전에는 다른 사람을 애틋하게 그리워하고 열렬히 좋아하는 마음, 또는 그런 관계나 사람이라고 나와있지만 우리가 말하는 사랑은 이것을 뛰어넘는다.

 

이 그림책은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로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홀라홀라 추추추>로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카슨 엘리스가 어릴적 몰두했던 질문에 답하는 그림책이다.

 

세상을 오래 산 할머니는 알고 있을 거라 생각하고 묻는 주인공.

사랑이 뭐예요?”

대답하기 어렵다는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으라고 한다.

 


 

 

물고기가 사랑이라고 말하는 어부.

박수갈채가 사랑이라고 말하는 연극배우.

밤이라 말하는 고양이.

집이 사랑이라고 말하는 목수.

저마다 자신이 생각하는 사랑을 말해준다.

묻는 사람마다 다르게 말하는 사랑은 한 가지 모습으로 말할 수 없다.

 

다시 할머니와 살던 집으로 돌아온 주인공은

환한 불빛과 밤냄새, 나를 반겨주는 강아지를 보면서 숨을 내쉰다.

답을 찾았냐는 질문에 주인공은 자신있게 그렇다고 답한다.

 


 

 

뭐라고 했을까?’

주인공의 대답은 나와있지 않다.

그렇지만 웃으며 할머니를 안아드리는 모습에서 짐작이 된다.

사랑은 찾아가는 과정에서 얻어지는 것이니 누가 답해준다고 아는 것이 아님을.

 

나는 뭐라고 답할까?’ 생각해 보니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닐까?

다름이나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하고 수용해 주는 것.

이것이 사랑이라 생각한다. 가족은 물론 남도.

 

웅진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