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늘에서 동아줄이 내려올 줄이야

[도서] 하늘에서 동아줄이 내려올 줄이야

최민지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최민지 작가의 다섯 번째 그림책이다. 나를 봐그림책을 만나며 작가의 그림이 맘에 들어 나머지 그림책 코끼리 미용실, 문어 목욕탕도 함께 읽고 독자가 되었다. 그래서 이 그림책이 기대가 된다.

 

작가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그림책이다. 동아줄하며 전래동화 해님과 달님을 떠올리게 된다. ‘어떤 동아줄일까?’라는 생각을 하며 책장을 넘기면 정말 다양한 줄을 만나게 된다. 아이들과 함께 읽으며 넌 어떤 줄이 좋아?”라는 질문으로 호기심도 자극할 수 있다. 아이들이 고른 동아줄은 모두 다르다. 나름대로의 이야기 있는 것을 보니 사람의 생각을 정말 자기의 기준에서 다르게 해석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 그림책을 글이 없다. 주인공을 따라가며 그림을 보며 각자 생각한다.

하늘에서 내려오는 동아줄을 보는 주인공의 표정은 궁금함이 가득하다. 줄을 잡자 줄은 하늘로 올라간다. 중간에 가름끈이 나온다. 보통 그림책에서 볼 수 없는 줄이다. ‘독자도 이 줄을 잡고 주인공을 따라가라는 의미일까?’ 주인공이 잡은 줄은 책의 가름끈이었다. 책 속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주인공을 만나며 대화를 한다. 책마다 주인공이 다르기에 다른 대화가 이어질 것이다. 살아가면서 만나는 어려움도 책을 통해 이겨낼 수 있으며 책을 통해 다양한 경험도 하고 자신과도 대화를 하게 됨을 그림으로 나타내고 있다. 서로 다른 줄들이 다른 사람들과 연결하고 모두가 책을 통해 생각하고 다른 경험을 얻는다. 책을 통해 내가 만나지 못했던 세계를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그 애가 책을 펼쳤을 때, 내가 태어났다.”

책을 펼치면 나를 새로운 세상으로 데려갈 줄이 있고 그 줄을 타고 나를 성장시키는 계기가 된다. 줄을 놓았을 때 주인공은 예전보다 더 성장함을, 무엇인가를 얻어 자신감이 생김을 손의 크기를 통해 알 수 있었다.

 

살아가면서 우리는 모든 경험을 할 수 없다. 책을 통해 못한 경험들을 하게 된다. 그래서 책이 좋다. 특히 그림으로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되는 그림책이 좋다. 책을 손에서 놓을 수 없는 이유를 담고 있는 그림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