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프랑스 교육처럼

[도서] 프랑스 교육처럼

이지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교육과 관련된 책을 읽으려고 노력한다. 경쟁중심의 우리 교육과 다른 시각의 북유럽 교육 책을 읽으면서 부러울 때가 많았다. 나라마다의 교육방법이 있지만 교육을 받는 아이들이 힘들어하기보다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교육에 대해 알고 싶고 혹시 교육하는데 반영할 점이 있을까 싶어 읽게 되었다.

 

열다섯 예원학교를 졸업하고 현실에 떠밀리다시피 기회와 희망의 프랑스로 유학을 떠난 저자가 고등학교 4학년 그리고 대학교를 다니며 경험했던 프랑스 교육에 대해 적은 책이다.

 



 

입학식과 졸업식이 없으며, 교문앞에서 교사와 학생이 함께 담배를 피며 이야기를 나누다가도 수업시간에는 교사와 학생이 서로의 권위를 존중하고 예의를 지킨다는 점, 교무실이 따로 없으며 교사는 오로지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만 한다는 점, 남녀를 구분하지 않고 체육을 똑같이 한다는 점, 학생은 토론자가 되고 교사는 진행자가 되는 토론수업을 진행한다는 점, 수학은 정답을 쓰는 것이 아니라 문제해결과정을 써야 점수를 받을 수 있다는 점, 대부분 교과서 없이 수업을 진행하기에 생각을 나누는 수업이 된다는 점, 대놓고 시험성적을 공개하지만 잘했다고 우쭐대거나 못했다고 놀리지 아이가 없다는 점, 절대 선행학습을 시키지 않는다는 점, 실패는 성공의 반대말이 아닌 성공에 도달하기 위한 과정이기에 초등학교 1학년부터 연필을 사용하지 않고 볼펜을 사용한다는 점, 바칼로레아 시험을 통과하면 누구나 원하는 대학에 입학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영재를 키우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읽으면서 우리 교육과 너무 다름을 알게 되었다. 불편한 건 참아도 뚱뚱한 건 못 참는다는 프랑스 사람들을 보면서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함을 알았고, 대학을 가든 전문학교를 가든 다양성을 존중하고 인정해 준다는 점이 부러웠다.

 


 

 

"교육의 목적은 공부를 잘하는 데에 있는 것이 아니라 가치 계발에 있다교육은 원하는 수준의 문화를 달성하는데 필수적인 것으로 간주되는 일련의 지식뿐만 아니라 도덕적·신체적·지적·과학적 가치를 계발하는 행위다.

 

프랑스 사전에 정의되어 있는 교육의 의미다.

 

이 책을 읽으면서 지금 사회를 이끌어가는 어른들의 생각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게 되었다.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고 실수해도 당당해질 수 있으며, 매일 배우며 성장할 수 있는 허용적인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것, 그리고 배움의 기쁨을 알게 해 주는 것을 해야 함을 알았다. 부모가 아이의 존재 그 자체를 인정해 줄 수 있어야 하며, 우리 아이들이 지금의 교육 환경과 시스템 안에서 생각에 대한 생각을 더하고 내재된 기회희망을 찾는데 도움이 줄 수 잇는 부모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