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984

[도서] 1984

조지 오웰 저/한기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표지 속 사람처럼 누군가 나를 이렇게 보고 있다면 정말 섬뜩할 것 같다.

조지 오웰의 '1984'는 내가 읽었던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이 들어 본 책인데 드디어 읽게 되었다. '1984'는 인간의 기본 욕구를 통제하는 독재 권력 사회를 다룬 책으로 사회가 혼란스러워지고 힘들수록 더욱 의미있는 메시지를 던져 준다.

조지 오웰은 그의 필명이다. 1900년대 초 영국령이었던 인도에서 태어나 미얀마, 파리 등에서 생활하였다. 그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다양한 소설을 썼고, 스페인 내전에 참전하여 전체주의에 관한 혐오감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하니 그의 작품 동물농장, 1984 등에 그러한 가치관이 잘 담겨 있다. 마흔일곱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까지 지금까지도 전세계 사람들에게 널리 읽히고 있는 책들을 집필하였으니 대단한 사람이다. 디스토피아 소설의 최고봉으로 불리우며 미래를 경고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는 1984는 'BBC선정 죽기 전에 꼭 읽어야 할 도서 100'안에도 뽑힌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책이다.

39살의 윈스턴은 텔레스크린을 통해서 24시간 당원에게 감시를 당한다. 누군가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도청한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생활하는 것이 습관이 되었다. 잠시도 자유로울 수 없는 삶이 고통 같았을 것이다. "과거를 통제하는 자가 미래를 통제하고, 현재를 통제하는 자가 과거를 통제한다."고 세뇌시키며 당은 역사를 조작하고 보이지 않는 권력을 행사한다. 인간의 본능적인 감정마저 타락한 것으로 여겨지며 철저히 통제받는다. 윈스턴은 그 통제에 자신만의 방법으로 저항하고자 한다. 개인의 감정마저 통제된 사회에서 윈스턴은 줄리아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윈스턴은 결국 체포되고, 힘든 고문을 받고 거짓 자백을 하게 된다. 이렇게 한 인간의 존엄성이 무너지는 장면을 보면서 우리도 어쩌면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방식으로 권력을 통해 감시받고, 세뇌되고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자유는 2 더하기 2가 4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당연한 것을 당연히 그러하다고 말할 수 있는 자유. 그것을 누리기 위해 지금껏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노력해왔던가. 우리가 지금 누리게 된 여러 가지 권리와 자유가 그냥 찾아온 것이 아님을 생각해야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