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6. 새장밖으로 날아오른 새 - 빈의 자유음악가

빈에서 잘츠부르크 대주교에서 해고당한 후 그곳에서 정착을 시작한 모차르트는 작곡, 연주회, 레슨으로 적지 않은 수입을 얻지만, 그의 씀씀이가 워낙 컸기에 빚을 지고 살았다. 아버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콘스탄체와 1782년 성 슈테판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그리고 하이든과 만남을 통해 음악적인 영향도 많이 받았고 그를 파파라고 부를 정도로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당시 연주회에서 모차르트가 선보였던 주무기가 피아노 협주곡이다. 작곡가이자 연주자로서 재능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최적의 장르였다. 실제 모차르트는 빈 정착 이후인 1784~178611곡의 피아노 협주곡을 쏟아냈다. 피아노 협주곡과 오페라는 모차르트가 최고의 걸작들을 남긴 대표적인 기악과 성악 장르로 각각 꼽 한다. 반면 하이든은 교향곡과 실내악에서 상대적으로 강했다. 미 국의 음악평론가이자 피아니스트 찰스 로젠은 "모차르트는 하이든 이 실패한 분야에서 가장 두드러진 성공을 거두었다"고 재치 있게 평했다. (p.193)

모차르트

김성현 저
arte(아르테) | 2018년 11월

 

 

피아노 협주곡 212악장은 1967년 스웨덴 영화 <엘비라 마디간>에서 남녀 주인공의 사랑을 상징하는 주선율로 사용된 후 엘비라 마디간 협주곡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Elvira Madigan 영화 엘비라 마디간 OST 감상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출처 : https://youtu.be/lM4ESg0gzI0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문학소녀

    빈에서 모차르트와 하이든의
    숙명적 만남이 이루어졌군요~!!!
    삶의미소님은 문학과 음악에
    깊은 관심과 조예가 깊으신 것 같아요~
    그래서 덕분에 제가 이렇게 많은 것들을
    알고 가네요~ㅎ

    모차르트의 소설같은 인생이야기와
    좋은 음악 더불어 같이 읽고, 듣고 갑니다.~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삶의미소님^~^

    2022.04.22 08:4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삶의미소

      클래식 클라우드 책이 워낙 좋아서 항상 기대감을 가지고 보게 되는 책이네요.
      음악을 좋아하지만 깊이가 얕아서 이렇게 책 한 권을 읽고 예술가의 삶을 들여다보는 시간이 소소한 기쁨을 주네요 ^^ 그냥 귀로만 흘려듣던 음악도 사연을 알게 되면 더 깊이 다가오기도 하고요.

      문학소녀님 감사합니다 ^^

      2022.04.22 09:58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