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대인 교육의 오래된 비밀

[도서] 유대인 교육의 오래된 비밀

김태윤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이들의 몸과 마음이 점점 아프기 시작했다'는 소제목 부터 마음이 짠했다.

지금의 아이들은 내가 자라온 그때 보다 부족함 없이 더 많은 것들을 누리고 있다.

하지만 더 아파하고 힘들어 하는 이유는 분명 있겠지.

p. 58

랍비 메이르가 한동안 집을 비웠다가 돌아왔다. 아이들은 어디에 있느냐고 묻자, 아내가 다른 곳에 있으니 식사부터 하라고 말했다.

식사를 마친 후 메이르가 다시 아이들에 대해 물으니 아니가 이렇게 되물었다.

"일전에 한 부자가 제게 보석 둘을 맡기고 가셨는데 최근에 찾아와서 보석을 돌려달라고 하셨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게 무슨 고민이오? 당연히 돌려드려야지요."

"네, 당신이 밖에 나가신 동안 하느님께서 우리 두 아이를 데려 가셨습니다"

랍비 메이르는 아내의 말을 알아듣고 더 이상 이야기하지 않았다.

믿음이 있기에 가능한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로서는 상상하기 힘든 이야기였다.

아이는 부모의 소유나 부속품이 아닌 선물이라는데 나는 과연 그렇게 생각했을까 싶다.

육아 스트레스에로 힘들어 하며 그 짜증이 아이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졌을꺼라 생각을 하니 미안한 마음이 든다.

이 책을 읽으며 틈틈히 반성이 되기도 한다.

너무 소중한 우리 아이들의 꿈을 찾아주기 위한 목적이며, 가정의 역할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책이라고 한다.

읽다보니 저절로 고민과 생각들이 머리속을 가득 채운다.

가정의 중요성을 다시금 느끼며, 부모로서 솔선수범하며 모범이 되어야 한다는 사실.

생각만큼 쉽지 않지만 내 아이들을 위해 다시금 마음을 다잡아 본다.

안아주고 토닥여 주는 그 간단한 행동도 하지못했던 나를 반성한다.

따뜻한 스킨십과 칭찬으로 아이가 잘 자랄 수 있다고 하니 너무 욕심내지 않고 쉬운거 부터 차근차근 다시 시작해 보자고 다짐한다.

욕심내지 않고, 비교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내 아이를 바라보며 신의 선물이라 생각하며 사랑해야 겠다.

유대인 교육의 오랜된 비밀은 부모가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서로 대화하며 따뜻함을 나누것이라 생각된다.

많은 것들을 전해주고 싶어 했던 저자의 뜻을 깊이있게 받아들이지는 못했지만 나는 기본부터 다시 시작해보련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