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번 채소머리 원정대 1기 서평단 서포터즈를 통해 처음 16만 유튜브 <고구마머리TV>를 알게 되었어요. 샘플북을 리뷰하기 전에 유튜브를 검색해 보았죠. 상식을 깨는 지식유튜버라는 소개와 함께 만약 인간이 목성에 떨어진다면 어떻게 될까요? 목성공포증이란 주제의 4분짜리 짤막한 영상을 시청해보았어요. 샘플북의 1권 차례 미리보기 목차를 보니까 프롤로그 바로 다음에 목성에서 롤러코스터 같은 하루를-고구마머리 TV LIVE 목성편이 나와있더라고요. 그래서 이 영상을 선택한 것이죠. 목성에 대한 모든 것이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영상과 멘트로 순식간에 지나가버려 아쉬울 정도였어요.

 

 유튜버 서동건님은 <고구마머리TV>에서 만약을 주제로 상상력 가득한 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과학 크리에이터였어요. 여기 등장하는 고구마머리 탐험대 즉, “어쩔뚱땡! 나를 따르라돌격대장 고구마머리와 이불 밖은 무서워귀차니스트 누나 파머리, “그건 말이지~” 척척박사 친구 감자머리인 어딘가 수상한 채소머리 친구들의 엉뚱발랄 모험을 재미있게 그린 이는 므므렛이란 필명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 서동건 작가의 친누나이기도 한 서윤지 작가입니다. 30대이지만 어릴 적 읽었던 학습만화 캐릭터들이 생각나면서 이 귀여운 고구마머리 탐험대가 더욱 사랑스러워졌어요.

 

 각설하고 목성은 지구보다 부피가 무려 1,300배나 큰 행성이었어요. 파머리가 크기가 엄청나서 그런가...무서워.” 라고 말하자 고구마머리는 나는 누나가 무서워.” 라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현실남매를 보는 듯 했죠. 목성은 지구와 달리 큰 방사능 덩어리라고 하더라고요. 굉장히 위험하죠. 핵폭탄에도 들어있는 방사능이니 말이에요. 진정한 유튜버인 고구마머리는 겁내지 않으며 튼튼한 우주선을 타고 목성 안으로 진입해요. 마치 롤러코스터같이 폭풍이 몰아치는 그 곳으로 말이에요. 목성은 지구보다 자전 속도가 빨라 24시 동안 한바퀴를 도는 지구와 달리 8시간이면 자전을 한번 하기 때문에 마치 토네이도 안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었어요. 게다가 기체로 이루어진 행성이라 고체로 된 땅은 없고 지구보다 중력도 강해서 더 움직이기도 힘들며 몸이 무거운 것을 경험하게 된답니다. 목성 표면의 중력이 지구의 2.5배라니 말이에요. 파머리 누나가 방귀를 뀐 줄 알고 성을 내는 고구마머리는 그 냄새가 이내 목성 냄새임을 깨닫지요. 몇 달 동안 화장실 청소를 안한 냄새같은 그 암모니아가 목성에는 너무 많거든요. 지린내 나는 행성이었지요. 지구에서 가장 추운 남극보다도 목성이 훨씬 춥기도 해요. 왜냐하면 태양과 77,830만 킬로미터나 떨어져있기 때문이라네요. 평균 온도가 ?150도라니 말 다했죠. 이렇듯 채소머리 친구들의 엉뚱발랄 첫 우주탐험인 목성으로의 여행은 매우 흥미로웠어요. 이들의 대화 속에서 목성은 왠지 쓸모없이 느껴지지만 그렇지 않대요. 목성은 지구를 지켜주는 수호자 역할을 하고 있거든요. 태양계 밖에서 지구 쪽으로 날아오는 거대한 소행성들을 목성이 중력으로 끌어당겨주기 때문이에요. 만약 목성이 없다면 지금의 지구도 없을 거라네요. 감자머리의 설명에 아하! 하고 고개가 끄덕여지더라고요.

 

 4월에 전국서점에서 출간되는 <어쩔뚱땡 !고구마머리TV>는 목성 외에도 화성, 태양, 타이탄위성, 토성, 블랙홀 등 다양한 주제를 학습하기에 탁월한 학습만화라고 생각해요. 책과 책 속 콘텐츠를 영상으로 함께 즐긴다면 더욱 효과적일 것 같네요. 어려운 과학 원리를 재미있게 이해하고 싶다면 추천드립니다.

 

 


 

 

*샘플북에 새 옷 입히기 인증샷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