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늦된 아이도 반드시 성장합니다

[도서] 늦된 아이도 반드시 성장합니다

송희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늦된 아이도 반드시 성장합니다

 

 오늘도 육아서를 읽었다. 엄마인 저자의 글들이 나를 진정시켜 주기 때문이다. 육아기술을 배우고 싶어 펼쳤던 마음이 이제는 엄마로서 자격미달이라는 내면의 비난을 잠재워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뀌었다. 난 지금 5살 2살짜리 아이 둘을 키우고 있다. 엄마가 되면서 내 감정의 민낯을 종종 마주하게 되는데 죄책감으로 얼룩진 화, 우울감이 보인다. 예전에는 느낄 수 없었던 내 안의 부정적인 감정이 불쑥불쑥 올라온다. 나도 엄마가 처음인데 내게 주어진 역할을 잘 수행하지 못할 때엔 자괴감이 들어 눈물이 난다. 끊임없이 요동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지만 혼자 삭히는 게 전부였던 시간들도 괴롭다. 그럴 때마다 난 하루를 힘겹게 이겨내는 다른 엄마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악명높은 ‘육아’ 라는 놀이기구, 마치 롤러코스터와 같은 그것을 타며 버거워하는 모습이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라는 일말의 위로가 된다.

 

 저자는 더욱이 늦된 아이를 키우며 호되게 마음고생을 했기에 매 순간이 고비였을 것 같다. 그녀는 아이와 함께 성장했다. 책을 통해 관계를 회복하고 쓰는 힘을 통해 자신을 일으켜 세웠다. 나도 서평이라는 행위를 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을 것 같다. 이것이 나의 숨쉬는 통로이자 해방구였다. 좌절감이 들 때, 뭔지 모를 분노가 치밀어 오를 때도 감정의 쓰레기더미를 방치하지 않고 쓰는 행위를 통해 조금씩 조금씩 치워나갔다.

 

 육아카페에서 이런 글을 보았다. ‘아이가 없으면 하고 싶은 것들 이를테면 영화보기, 맛집가기, 친구 만나기. ‘고작 그런 것들’ 네가 자라고 나면 지겹고 슬프도록 지겹게 할 것들. 하루종일 엄마, 엄마 부르던 네 마음은 다른 곳을 향하고 있을 테고 엄마가 세상의 전부인 순수한 네 눈빛은 다시 볼 수 없을 거야. 지금이 찰나의 축복임을 아는 것.’ 마음이 먹먹해졌다. 저자도 이야기했다. 아이가 원하는 엄마의 유효기간은 고작 10년이라고. 큰 아이는 5년밖에 안 남았다. 마음이 조급해진다. 부모의 유효기간이 이렇게 짧다는 걸 진작 알았다면 더 잘해줄 것을. 아이의 손을 너무 빨리 놓지 않는 엄마가 되고 싶다.

 

 저자처럼 읽고 쓰며 감정을 토해내고 내공이 쌓이고 단단한 마음을 만들고 싶다. 아이가 늦되어 스트레스가 많은 엄마라면 그 부족한 부분에 죄책감을 느끼지 말고 아이와 ‘한 팀’ 이 되어 올곧이 바라보고 행복해지길 노력해야하겠다. 아이와 함께 성장할 것이 틀림없으므로.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