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성경태교동화

[도서] 성경태교동화

오선화 글/김은혜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성경태교동화

 

 아이에게 동화책을 읽어줄 때는 글밥에 내 나름대로의 상상력을 더해서 아이와 대화하듯이 책의 내용을 전달하곤 한다. 그래서 아이에겐 자연스럽게 입말체를 사용하게 되었다. 비단 책을 읽어주는 것이 아니라 이야기를 건네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오늘 본 책 <성경태교동화>도 태중에 있는 아기에게 말을 건네면서 시작하는데, 성경만 눈으로 읽는 것보다 성경을 동화형식으로 태담하듯 볼 수 있어 더욱 좋았다.

 

 이미 두 아이를 출산했지만 배 속에 있었을 때는 각각 사랑이와 기쁨이라는 태명으로 이름을 부르며 대화를 했었다. 임신 중에 봤더라면 더 좋았겠지만 5살, 2살 아이들에게도 잘 때 읽어주기에 참 좋을 것 같다. 책은 성경에 나오는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를 이야기한다. 대부분 성경에 나오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지만 창작한 이야기도 더러 있었다. 동화이기 때문이다. 이야기가 하나씩 끝날때마다 ‘오늘의 기도’ 와 관련된 성경구절이 삽입되어 있다. 성경말씀은 필사할 수 있도록 ‘따라쓰기’ 란이 마련되어 있었다. 또한 등장인물에 대한 정보도 적혀있어 이야기를 이해하는데 화자로써 도움이 되었다.

 

 교회에서 주일학교 교사를 하며 공과책을 달달 외워 공과공부 시간엔 책을 보지 않고 실감나게 성경을 이야기해주었던 기억이 난다.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빛은 덤이다. 미리 성경을 공부하고 묵상하고 기도하며 내가 더 은혜와 감동을 받았다. 성경태교동화도 내가 먼저 읽고 소화해서 아이들의 눈을 쳐다보며 대화하듯 말해주고 싶다.

 

 세상의 어떤 음악보다 달콤한 건 엄마의 목소리다. 사랑하는 아이에게 따뜻한 엄마의 음성으로 성경 속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면 분명 부모와 자녀간에 깊은 교감이 생기고 더불어 하나님을 아는 지식도 자라날 것이다. 바른 성품으로 자라나길 기도하며 매일 10분씩 한 챕터씩 성경동화를 들려주어야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