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인간의 몸에서 그 고유의 냄새,
가장 아름다운 냄새를 수집한다는 이야기는...
읽어보지 않고서는 섬뜻하고 무서울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고 오히려 주인공에 대한 동정심을 유발하게 만든다.

개인적으로 내용면으로서는 신선함에 대해 아주 대만족을 한다.

그렇지만 약간의 아쉬움을 꼽자면
중간 중간에 약간의 지루하게 만들수 있는 내용의 전개와.
배경 묘사를 위한 삽화를 한두개 넣어 주셨음 하는거였다.
물론 파트리크 쥐스킨트에 자문을 구해서 말이다~~

마지막의 주인공과 사람들의 모습에서 정말 많은것들을 느끼게 해주는 소설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