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일의 정도

[도서] 일의 정도

서정락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예전에 이 책의 저자에 대해 언론기사를 통해 접한 적이 있다.
소위 요즘 말하는 흙수저로 태어나 중견기업을 키운 성공적인 기업인이다.
'아웃소싱'이라는 업종으로 지방에서 시작해 서울까지 사업 범위를 넓혀 성공한 몇 안되는 기업 중 하나이다.
이 책은 저자가 자신이 생각하는 '일'에 대해 말하고 있다.
학력도 변변찮고, 인맥도 없고, 돈도 없고, 실력도 없던 저자가 어떻게 지금처럼 성공하게 되었을까?
저자는 그 비결을 이 책을 통해 알려준다.

'어떤 일'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마음'으로 일을 하느냐가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그것이 이 책의 제목인 '일의 정도'이다.
아무리 사소한 일이라도 열심히, 더 나은 방법을 찾아 실천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내가 그 돈을 벌자고 이 일을 해?','이까짓 일을 하려고 그렇게 열심히 공부했어?'와 같은 마음가짐을 가지고 일을 하는 사람들을 종종 본다.
속으로 해도 부끄러울 말을 거침없이 내뱉는 그들은 누워서 침밷기라는 걸 모르는 걸까?
아무리 사회가 변하고, 기술이 발전해도 아직까지 일의 주체는 '사람'이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얼마나 많은 주인의식과 열정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그 일을 대하는 자세가 다르다.

저자가 지금은 CEO이기 때문에 샐러리맨보다는 오너의 모습을 보이는 글들이 많이 보인다.
글에서도 저자 스스로 지금의 위치까지 올라간 과정과 결과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진다.
이런 마인드와 행동을 했기에 성공한 것일까, 성공했기에 지금까지 자신이 했던 생각과 행동들을 말할 수 있을까?
분명한 것은 저자가 강조하는 주인의식이나 열정은 분명 성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어쩌면 CEO의 입장을 보여주고 있는 듯 보이지만, '주인의식'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결코 그렇지 않다.
어디에 있던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그 능력을 회사가 감당을 못하면 떠나서 자신의 사업을 하면 된다고 말한다.

이제는 노력과 열정으로 성공을 누릴 수 없다고 생각하는 청춘들이 꽤 많은 듯 하다.
예전과는 분명 다른 환경이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그렇지 않음을 증명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중요한 것은 잘못된 생각에 얽매어 시도조차 않는 것 보다 그렇지 않음을 보여주기 위해 과감히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는 것이다.

과연 일의 정도가 있을까?
적어도 이 책을 통해 저자가 말하고 있는 50가지는 그에 상당히 근접하지 않을까란 생각을 해 본다.

*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