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는 게 힘드냐고 니체가 물었다

[도서] 사는 게 힘드냐고 니체가 물었다

박찬국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니체'의 철학은 철학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도 조금은 어렵게 느껴진다고 한다.
그에 대한 책을 몇 권 보았지만 그의 사상을 '이것이다'라고 정의하기에는 아직 나의 철학적 사고가 부족하다.
이 책은 '허무주의','짜라투스트라'가 생각나게 하는 니체의 철학을 통해 우리 삶을 다시 돌아보게 만든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힘들때 생각하는 10가지 질문에 대해 니체의 철학으로 그에 맞는 답변을 해 준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금 힘들게 살고 있는 것이 잘 살고 있는 것이다'라고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하루하루를 몰입할 수 있는 일을 가지고 있다는 것, 그런 인생을 살고 있다면 비로 힘들고 어려울지라도 멋진 인생을 살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지금 당장은 '힘들고 어려울지라도' 그런 자세로 살아간다면 미래에는 결코 그렇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 언급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은 지금까지 내가 가지고 있던 답변과 많이 달랐기에 놀라웠다.
특히, '삶의 의미'와 '죽음'에 대한 부분은 내가 지금까지 가지고 있던 생각들을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이였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명확한 목표'를 정해놓아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언제 생겼을까?
어렸을 때 꿈을 묻던 선생님의 영향때문일까, 아니면 하루하루를 잘 살고 있다는 평가를 하기 위한 자기평가를 하기 위함인가..
오늘 하루도 스스로 열심히, 만족하였다면 잘 산것이고, 행복한 것이다.
'의미를 찾지 않을 때 의미 있는 삶이 된다'라는 니체의 말은 한번쯤 곱씹어 볼 만하다. 
특히, 힘들고 어려울때라면 더더욱...

'죽음'은 살아있는 생명들에게는 피하고 싶은 단어일 것이다.
분명 죽는다는 것을 알지만 그러고 싶지 않은 것인 생명체의 본능이다.
'죽음'에 대해 니체는 '자유롭고 자각적인 죽음을 택하라'고 말하고 있다.
책에서 언급한 '자살'에 대한 내용은 어떤 죽음을 택해야 하는지를 명확하게 보여준다.
흔히 자살은 어렵고, 힘들때 내리는 인간의 마지막 결정이다.
그런데 니체는 그런 죽음은 연민을 불러올 뿐, 그리 아름다운 모습이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자신이 가장 빛나고 있을 때 스스로 내리는 결정이 자살이라면 이는 멋진 죽음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과연 가장 빛나고 있을 때 죽음을 선택하는 사람이 있을까?

책에서 말하는 니체의 답변은 '허무주의'가 아니다.
지금까지 알고 있는 '관념'에서 벗어나 '자기 자신'에게 보다 더 충실하라는 말이다.
누군가의 기대에 부여하기 위해, 누군가에게 호감을 사기 위한 삶이 아닌 나 스스로가 원하는 삶을 사는 것이 잘 사는 삶이라는 것이다.
과연 지금 내가 원하는 삶은 무엇인가?
연말이라는 시기때문인가.. 
점점 깊게 빠져들게 만드는 화두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