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일본의 설계자, 시부사와 에이이치

[도서] 일본의 설계자, 시부사와 에이이치

시부사와 에이이치 저/박훈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일본 3대 경영의 신이라고 하면 이나모리 가즈오, 혼다 소이치로, 마쓰시타 고노스케를 꼽는다.
그리고 그들에 대한 책들은 꽤 많다.
그런데 생소한 '시부사와 에이이치'가 '일본의 설계자'란 타이틀을 걸고 나온 이 책은 나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무엇보다 내가 너무나 존경하는 피터 드러커가 경영의 본질을 이 사람에게 배웠다고 하니 그가 더더욱 궁금해졌다.

책의 주인공인 시부사와 에이이치는 현대 일본 경제의 아버지다.
막부의 마지막 시기에 태어나 개항과 메이지 유신을 겪으면서 자란 주인공의 이야기다.
우리나라로 얘기하면 조선의 패망과 대한제국의 탄생에 얽힌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좋을 듯 하다.
당시의 사회상과 자신의 인생을 직접 구술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일본의 역사에 대해 잘 알고 있지 못하기에 그 흐름을 제대로 따라가기에는 좀 어려운 감이 있었다.

내가 궁금했던 것-그가 일본 경제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무엇을 했는지-은 이 책에서 많이 나오지 않는다.
그가 어떤 환경에서 자랐고, 당시 사회분위기는 어떠했고, 일본 경제에 큰 영향을 주기까지의 과정이 담겨있다.
자서전으로 말하자면 소년기와 청년기, 약간의 장년기가 담겨있다고 보면 될 듯 하다.

막부타도를 위해 한 몸을 불사르고자 했던 그가 오히려 막부의 세력에 들어가 프랑스 유학을 하는 경험을 한다.
그의 예측대로 막부는 망했고, 새로운 시대가 열린다.
조용히 살고자 했던 그가 새로운 문물과 유학의 경험을 일본을 재건하는데 사용한다.

이 책을 보면서 이후의 그의 삶이 더욱 궁금해졌다.
그가 일본 경제의 근간을 대부분 이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일들을 해냈다.
과거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들을 만들어 낸다는 것은 현 시대에 가장 필요로 하는 마인드일 것이다.
그가 직접 말한 것이기에 상세한 설명이 없는 것이 아쉽지만, 행간에 숨어있는 그의 생각을 찾아보는 묘미가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