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피터 드러커 어떻게 경영할 것인가

[도서] 피터 드러커 어떻게 경영할 것인가

후지타 가쓰토시 저/나지윤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 책의 저자는 피터 드러커의 마지막 제자 중 한 명이다.

현대 경영학 창시자인 피터 드러커에게 직접 교육받았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큰 영광일 것이다.

이 책은 저자가 드러커의 책과 교육, 그리고 비즈니스 현장에서 배운 것들을 모아놓았다.

 

각 장은 저자가 현장에서 직간접적으로 겪은 사례로 시작하고 있다.

실례를 통해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무엇을 잘못했는지를 알 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이러한 사례에서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드러커의 경영이론과 철학으로 설명하고 있다.

사례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에 훨씬 더 이해하기가 쉽고, 구체적으로 실무에 접목할 수 있을 것 같다.

 

저자는 드러커의 경영핵심을 아래와 같이 말하고 있다.

경영목적, 자기경영, 마케팅, 혁신, 조직문화, 회계, 커뮤니케이션.

언급한 7가지의 상호작용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때 경영이 잘 이루어지는 것이다.

조직마다 강점이 있는 분야가 있고, 그렇지 않은 분야가 있을 것이다.

그림을 보면 인체의 모습과 비슷하다.

특정 부위가 더 튼튼한 사람은 있겠지만, 어느 한 부분이 약하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그렇기에 전체적으로 균형을 이룰 수 있어야 한다.

 

첫번째로 언급하고 있는 것이 ‘자기경영'이다.

누군가를 관리하기 이전에 자신부터 잘 관리해야 한다.

자신도 관리하지 못하면서 조직을 관리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일류가 되려면 우선 자기 강점을 알아야 한다.
그런 다음 일하는 방식, 학습 방법, 가치관을 알아야 한다.
자신을 알면 내가 어디에 필요하며 어디에 공헌해야 하는지가 명확해진다.

 

조직과 달리 개인은 자신의 강점을 더욱 부각시켜야 한다.

단점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도 좋지만, 그보다는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어야 한다.

골을 잘 넣는다면 스트라이커를 해야 하지 골키퍼를 해서는 안 된다.

지금 내가 있는 자리가 원하는 자리인지, 적합한 자리인지 생각해 보자.

 

드러커는 효과를 중시하는 태도를 여러 차례 강조했다.
효율성을 추구한다고 효과적이라고 할 수는 없다.
효율적인 수단이 추구하는 ‘목적'이 무엇인지부터 검토하자.
매니저는 항상 ‘무엇을 위해 효율성을 추구하는가?’를 자문해야 한다.
그 물음에 대한 답이 무엇인지에 따라 조직이 얻는 결과가 달라진다.

 

흔히 잘못 사용하는 단어 중 하나가 ‘효율'과 ‘효과'이다.

효율은 쉽게 말하면 가성비이다.

투입 대비 결과가 좋다면 효율이 좋다고 할 수 있다.

효율이 좋다고 효과도 좋다고 말할 수는 없다.

우리가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것은 ‘효과'이지 ‘효율'이 아니다.

효과의 극대화를 원하지만 상황이 좋지 못할 때 효율을 추구한다.

 

아래는 드러커가 강의, 컨설팅에서 하는 질문이라고 한다.

  1. 우리의 사업은 무엇인가?
  2. 고객은 누구인가?
  3. 고객의 가치는 무엇인가?
  4. 성과는 무엇인가?
  5. 계획은 무엇인가?

사업 초기에는 많이 고민을 하는 질문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뒷부분이 질문에만 맹목적으로 집착하는 모습을 종종 본다.

누구를 위한 성과인지, 왜 해야 하는지에 대한 답변은 점점 잊혀져 간다.

앞부분에 대한 답을 항상 생각해야 한다.

이것이 우리가 사업을 하는 이유를 잊어서는 안 된다.

 

드러커는 ‘기업가정신'에서 혁신을 일으킬 기회를 포착하려면 다음의 일곱 가지 요소를 유심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1. 예기치 못한 일
2. 불일치
3. 프로세스상의 구조
4. 시장, 산업 구조
5. 인구 통계
6. 인식 변화
7. 새로운 지식

 

이 페이지를 펼쳐놓고 한참을 들여다 보았다.

몇몇 문구를 보면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생각났다.

하나가 아닌 몇몇 요소가 겹쳐있다면 더욱 혁신적인 모델이 될 것이다.

 

관리란 가치를 계속 창조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

 

관리에 대한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고 있다.

‘관리'라고 하면 현재의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최적의 활동이라고 생각했다.

현 상태 유지가 아닌 성장을 위해 필요하다는 글을 보니 ‘관리'에 대해 새로운 관점으로 접근하게 된다.

관리에 대한 업무도 달라질 것 같다.

 

드러커가 강조했듯 경영은 실천이다.
실천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가치가 없다.

 

책에서 드러커가 언급한 많은 내용들을 소개하고 있다.

위 글에서와 같이 실천이 없다면 아무 의미가 없다.

보고 느끼고 배운 것을 조직에 접목시켜봐야 겠다.

 

난 피터 드러커의 열렬한 팬이다.

드러커에 대한 글을 오랫만에 보는 것 같다.

책장에 있는 드러커 시리즈를 다시 들춰봐야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