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이가 커가면서, 정말 깜짝 놀랄 질문을 할때가 많다.

내가 '당연'하다고 생각되는 것을 물어볼 때, 그것을 설명하기가 힘들 때가 있다.

그리고, 저 나이에 내가 생각지 못한 것을 물어볼 때, 놀란다.

무엇보다....

나를 당황시키는 질문을 할 때...이때가 가장 곤혹스럽다.

이럴때, 난 '좀 더 자세히 알아보고 알려줄께'라는 변명(?)을 한다.

사실, 난 아이들의 이런 엉뚱함(?)이 좋다.

그만큼 아직은 어떤 틀이나 규칙에 얽매이지 않았다는 증거니까...

 

'자신감을 키워주는 질문의 힘'이라는 책을 보면서 다시 한번 아이들의 질문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