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안데르센 동화집 7

[도서] 안데르센 동화집 7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글/로렌츠 프뢸리크 외 그림/햇살과나무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번에 시공주니어에서 안데르센의 작품 중에서 156편을 완역하여 7권의 시리즈로 소개하고 있다.
어릴적부터 안데르센의 동화를 읽어왔지만 이렇게 많은 작품이 있는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
내가 본 책은 이 중 마지막 권인 7권이다.
사실 안데르센의 작품이 많긴 하지만 꽤 많이 읽었다고 생각하기에 이번 책에서도 몇 개는 내가 알고 있는 것이 있을 줄 알았는데 오산이였다.
제목이나 내용이 번역을 하면서 상당히 의역된 부분이 있기에 낯설게 느껴질 줄 알았는데, 아예 모르고 있는 것들이였다. 
인어공주, 못생긴 새끼오리-우리나라에는 미운 오리새끼로 알려져있다-, 성냥팔이 소녀, 빨간 구두, 눈의 여왕 등 많은 유명한 작품들도 있지만 그보다 더 많은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들이 있었다.
왜 안데르센을 동화의 아버지라고 부르는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다.

이번 책을 보면서 내가 그동안 안데르센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명확하게 희극이 아님을 보여주는 결말을 보면서도 왜 나는 안데르센의 동화는 모두 희극이라고 생각했을까? 
너무나 아름답고 명확한 글 전개에 빠져서 그랬던 것일까?
그리고, 이솝의 글을 나이를 불문하고 시사하는 바가 있지만, 안데르센의 글은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봐야 한다는 지나친 편견을 가지고 있었다.
이번 글을 보면서 이솝 못지 않게 다 큰 어른인 나도 배울 수 있는 것들이 많았다.
어쩌면 지금까지 보아온 글들이 원작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많이 각색했기 때문인 영향도 있을 것이다.
이 책을 통해 보건데 이번 시리즈는 완역이 아닌 직역이라고 보여진다.
어린 아이들이 보기보다는 청소년들이 보기에 무척 좋은 작품이라 생각된다.
동화의 포멧을 가지고 있지만 그 안에 숨겨져 있는 내용들은 당시의 사회상이나 작가인 안데르센의 이상을 많이 보여주고 있다.
어쩌면 그가 완벽하지 않은 인간이였기에 이토록 멋진 작품들이 나왔을 것이다.

이번 책에는 단 3페이지짜리 작품도 있고, 단편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긴 작품들도 있다.
이렇게 많은 작품들을 보여주고 있지만 비슷한 포멧을 가지고 있는 것이 별로 없다는 것도 무척 놀랍다.
다작을 발표하는 작가분들 중에는 성공적인 작품에 대한 비슷한 포멧이 상당히 많은데 모두가 다른 사람이 쓴 듯 보인다.
내가 안데르센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어서인지는 모르지만, 거의 대부분이 작품이 무척 마음에 든다.
나머지 시리즈도 천천히 읽어봐야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