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필사의 즐거움 : 윤동주처럼 시를 쓰다

[도서] 필사의 즐거움 : 윤동주처럼 시를 쓰다

편집부 편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요즘 서점가에 갑자기 윤동주 시인의 열풍이 불고 있다.
책을 좋아하기에 서점은 자주 가지만, 그 외의 문화생활은 별로 하고 있지 않다.
시간을 핑계로 하고 있지만, 책이 주는 즐거움으로도 만족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
이유를 알아보니 윤동주 시인을 주인공으로 한 '동주'라는 영화가 개봉했다고 한다.

내 또래의 세대들에게는 한때 문학소년, 문학소녀를 꿈꾸지 아니한 사람이 없었을 것이다.
그리고 보면 요즘 세대들은 교과서나 문제집 외에 책을 접할 시간이 없음이 안타까워진다.
별밤을 들으며 시와 문학 작품을 고고하게(?) 읽던 시절이 있었고, 한참 대학 진학을 위해 불철주야로 노력해야 할 시점에 낭송회를 쫓아다니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윤동주님의 시는 교과서에도 실릴 정도로 문학적 작품성이 높았지만, 솔직히 그 당시에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대중적으로 알려진 '서시'는 그저 읆조리는 것으로도 충분히 그 감동을 느낄 수 있었는데, 당시 작가가 처한 상황과 맞물려 별이 뜻하는 것은 희망을 나타내는 것이고, 바람은 그 희망을 방해하는 것이고, 밤은 식민지적 상황을 나타낸다와 같이 암기시키는 것이 너무나 싫었다.
작품에 대한 해석은 존중하지만, 그것을 시험문제로 받아들면 그리 호감은 나타내기 쉽지가 않았다.
 
그 중 내가 가장 좋아하던 시는 바로 아래에 필사한 '별 헤는 밤'이였다.
어쩌면 이 시를 처음 접한 날이 별이 유난히도 총총했던 여름 밤이였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그리 짧지 않은, 그리고 중간에 산문처럼 삽입된 시문을 모두 외우서 읇고 다녔다.
저자가 조국의 독립에 목말라하는 상황과 보다 직접적으로 독립운동을 하지 못하는 갈등을 담았다는 교과서적인 해석은 이제는 할 필요가 없음에 행복하다.
그저 내가 좋아하는 문구, '별 하나에 ~~'의 운율이 너무나 좋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라는 윤동주 시인의 초판본 시집의 제목이 너무나 좋고, '서시'를 제목과 어울리는 시라고 말하지만, 난 '별헤는 밤'이 더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서정적이라서인가...

오랫만에 만나는 윤동주 시인의 시를 통해 추억을 끄집어 내어 본다.
당시에는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갈망했지만 할 수 있다 굳게 믿었건만, 매일 밤 별이 바람에 스치는 정도가 아니라 휘몰아치는 것을 느끼는 현실에 씁쓸해 할 뿐이다.
그래도 아직 나에겐 별이 있고, 뚜벅뚜벅 걸어갈 수 있는 주어진 길이 있음에 감사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