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중용의 연장통

[도서] 중용의 연장통

신인철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중용'은 '대학','논어','맹자'와 함께 사서 중의 하나로 불리는 책이다.
원래 별도의 책으로 분리된 것이 아니라, '예기'에 있는 '중용편'을 별도의 책으로 분리하였다.
중용도 논어와 마찬가지로 '자왈~'로 시작하는 글이 많다.
즉, 공자의 이야기라는 것이다.
놀랍게도 공자는 직접 쓴 책이 없다.
거의 모든 책은 공자의 제자들이 그의 말을 책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중용은 공자의 손자인 자사가 할아버지와의 대화와 할아버지와의 생활에서 느끼고 배운것을 옮겨놓은 책이다.
모두 33장으로 되어 있는 중용은 그 부피만을 놓고 보자면 그리 많은 분량이 아니다.
하지만 그 안에 내포하고 있는 심오한 뜻은 아무나 헤아릴 수 없기에 어떤 학자는 평생동안 한 구절을 연구하기도 한다.
어쩌면 책 제목대로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평상심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단순하게 정리할 수도 있겠지만, 사람이 살아가면 흔들리지 않기란 사실 불가능할 것이다.
이리저리 흔들리며 그나마 중심을 잃지 않는다면 어느 정도 성공한 인생이라 자부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이 중용을 보다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전개하고 있다.
솔직히 중용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풀어낸다는 이 책의 소개를 접했을 때 중용의 내용보다는 어떻게 전개해나갈지가 더 궁금하였다.
중용을 대상으로 스토리를 쓴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저자는 정말 멋지게 해냈다.

스토리로 묶어서 이끌어 가려고 하다보니 중용의 순서대로 전개되지 않고 각 스토리의 특성에 맞게 한 장씩 소개되고 있다.
이 책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장윤석 대리는 어느 날 평상시와 같은 최과장의 장난에 많이 흥분하여 그를 다치게 한다.
비슷한 동기일지라도 직급이 엄연한 다른 상사인데 남들이 다 보는 사무실에서 그런 하극상을 보였으니 결코 조용히 넘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이때 평상시에 얼굴만 알고 지내던 옆 사무실의 신율교 차장이 그에게 뜬금없이 보자고 한다.
신 차장은 장 대리에게 매일 아침, 함께 중용을 공부하자고 제안한다.
이렇게 중용은 스토리에 스며들게 된다.
그냥 순서대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장대리나 신차장의 어제나 오늘 일과 연관된 장을 공부하는 식으로 전개된다.

이전에 보았을 때는 그냥 순서대로, 거의 공부를 하는 수준으로 읽어서 내용이 그리 잘 들어오지 않았는데, 실생활과 연관되어 전개를 하니 보다 쉽게 이해가 된다.
무엇보다 다양한 예와 비교를 통한 신차장의 교육방식이 무척 마음에 든다. ^^
쉽게 배운다고 중용의 깊이를 모두 헤아리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어쩌면 다른 책을 통해서 느낄 수 없는 깊이를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다른 책들을 통해 중용이 어렵게 느껴졌다면 이 책으로 다시 도전해 보기를 추천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