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는 왜 시간에 쫓기는가

[도서] 나는 왜 시간에 쫓기는가

필립 짐바르도,존 보이드 공저/오정아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당신에게 '시간'이란 어떤 의미인가?
무언가를 해야 할 기간? 누군가를 기억하고 함께 해야 할 날짜?
이것도 시간의 의미이기는 하겠지만, 난 이 '시간들'이 모여 인생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렇기에 늘 시간에 대해 많은 관심을 두고자 하고, 이왕이면 '의미있는' 무언가를 하고자 노력한다.

이 책은 시간에 대해 이야기한다.
시간에 대해 말하고 있는 책들이 대부분 시간의 효용성에 대해 말하고 있다.
어떻게 해야 시간을 아끼고,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지가 시간을 '효율적'으로 잘 사용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이 책은 그 접근법이 틀리다.
저자는 '시간'과 '심리'를 접목하고 있다.
어떠한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시간의 양과 질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지향하는 시간의 관점-과거, 현재, 미래-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다르다.
그 결정은 곧 성과의 질적, 양적 차이로 이어진다.
각 관점은 모두 각각의 장,단점을 가지고 있기에 최적의 절충을 가진 시간관이 필요하다.
이러한 절충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저자는 말하고 있다.

이 책은 크게 2부로 나누어져 있다.
1부에서는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시간에 대해 말하고 있다.
각각에 대해 무엇이 좋고 나쁜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무엇인지...
마지막에는 우리가 생각하기 싫어하는 죽음 이후의 시간에 대해서도 말하고 있다.
그리고 2부에서는 '시간'과 '행복'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결국 인생이란 보다 더 많은, 좋은 행복-행복의 기준은 절대적으로 주관적임을 전제한다-을 추구하는 과정이기에 그 과정에서 우리가 어떻게 시간을 생각하고, 이용해야 하는지를 말하고 있다.
더 나은 행복을 만들기 위해 시간을 사용해야 하고, 그렇게 시간을 사용하기 위해 시간을 심리적으로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지를 말하고 있다.
우리가 시간을 대해야 하는 마음가짐을 한 문장으로 정리하라고 하면 마지막 장의 제목이지 아닐까 싶다.

'소중한 시간을 만들라'
누군가에게는 의미없고 지루한 시간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너무나 멋지고 짧은 시간일 것이다.
결국 시간은 '절대적'이지 않고 '상대적'이다.
나의 '어제'는 어떠했고, '오늘'은 어떠했는지를 생각해 보게 된다.
그리고 나의 '내일'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내 삶의 속도는 월급을 주는 사장이 아니라 내가 결정해야 한다.
그러한 힘을, 마음을 가져야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