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중위권 학부모를 위한 공부·진로·진학

[도서] 중위권 학부모를 위한 공부·진로·진학

박재원,신여윤,추유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상위권이라도, 중위권이라도, 하위권이라도 공부에 상관없이

부모라면, 엄마라면 꼭 읽어보면 좋을 것 같은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책의 제목을 보고 너무나 읽어보고 싶어서 책상에 앉아 있고 있으니

아이는 "엄마~ 나 상위권인데 왜 그 책을 읽고 있어?" 라고 지나가면서 한마디 합니다.

상위권, 중위권, 하위권이라는 성적은 중3이 되니 딱 정해지는것 같습니다.

 

중위권 아이에게 가장 도움이 되는 학습법은

효율적인 학습법이 아니라 쉽게 실행할 수 있는 학습법이다.

 

첫번째 시험 관문인 고등학교 입학이 눈앞에 있다보니 아이들도 긴장을 하게 되고,

과학고, 자사고, 외고등 특목고를 목표로 하는 최상위 친구들의 움직임을 보고

아이도 다시금 중3의 분위기를 감지하고 있네요.

 

속으로는 중학교는 아무것도 아니란다~ 라고 말해주고 싶지만

이 책을 읽어가면서 아이의 입장을 더 많이 고려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더 쉽고, 행복한 부모 역할 모델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아이와 함께 가는 방식으로 방향을 살짝 틀어봅니다.

전문가의 이야기가 아닌 선배 학부모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책을 다 읽기도 전에 중위권 공부 감정부분만 읽어도 이미 답이 다 나온것 같습니다.

상위권코스프레를 자녀에게 시키지 마라!!

비단 공부 뿐 아니라 다른 영역 그렇지요.. 코스프레..

그냥 아이를 키우는, 교육을 하는 입장에서 볼 때의 상황을

두페이지에서 다 위로 받게 되서 찡합니다.


 

상위권 아이들처럼 쉽게 좋은 성적으로 보상받지 못하는 중위권 아이들의 마음이 공부로부터 멀어지지 않게 하려면

그 어떤 노력보다도 공부하는 순간에 편안한 감정,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공부감정에 관심을 가지면서 부정적인 공부감정을

긍정적으로 바꾸어주는것이 부모가 도와줄 일입니다,

이 책은 다양한 책들을 많이 인용해서 정리해주는 부분이 있어서 이해가 훨씬 잘됩니다.

적재적소에 딱 맞게 다양한 전문가의 이야기에서 예시를 들어주기 때문에

한번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읽을수 밖에 없네요.

또한 이 책에는

6가지 유형의 공부 상처에 공감하는 법, 아이마다 다른 공부 개성을 존중하는 법,

중위권 공부 약점을 강점으로 바꾸는 ‘메타인지’ 활용법 등 부모와 아이가 한 편이 되어 성공하는 공부 전략을 쉽게 가르쳐준답니다.

요즘 메타인지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하는데, 어떤것 보다도 중요한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메타인지에 대한 사전적 정의는 자신의 인지적 활동에 대한 지식과 조절입니다.

즉, 내가 무엇을 알고 무엇을 모르는지 바로 알고, 자신이 모르는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계획과 실행과정을 말합니다..

자신의 감정과 생각에 갖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객관화하여 바라보는 능력입니다

이것이 자신의 발전에 젤 필요한 것이 아닐까요.

끝까지 이 책을 읽으면서 끄덕이는 부분이 너무나 많았습니다.

이제는 연필을 들고 줄을 그어가면서 다시한번 읽어봐야겠네요. 너무나 학부모를 위한 책이 아닌 부모를 위한 책이라 느껴집니다.

아이와 엄마가 함께 성숙해지고 자라는 동감하는 좋은책!!

:: 이 책은 출판사에서 무상으로 제공받았고, 읽어본 솔직한 후기를 적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