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에밀

[도서] 에밀

장자크 루소 저/황성원,고봉만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교육서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책이 바로 <에밀>이다. 육아를 시작한 부모에게, 아이를 가르치는 교사에게, 청소년을 대상으로 상담을 하는 상담사에게 등등... <에밀>은 늘 그러한 상황 속에 있는 독자들에게 필독서처럼 권유되는 책이다.

<에밀>은 해마다 올해 꼭 읽어야 할 책 목록에 한자리를 꿰차던 작품이다. 그런데도 여태 읽지를 않고 미뤄왔던 책을 비록 5부로 구성된 <에밀> 중에서 1부(이 책에서는 1권으로 적고 있음)만을 책으로 묶은 이 책을 읽으면서 조금은 해소했다고 해야겠다. 1부만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분량은 얄팍하다. <에밀> 전체 구성이 아니다 보니 1부가 끝난 뒤에 옮긴 이가 ‘해제’를 달아두었다. ‘해제’는 작가 루소에 대한 이야기와 <에밀> 1, 2, 3, 4, 5부를 요약하여 다루었다. 각 부의 내용 중에서 주요 부분을 인용하여 각 부에서 루소가 어떤 의도를 담아 기술하고 있는지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

 

루소를 칭하는 여러 수식어 중에서 <에밀>은 그를 교육이론가로 부르게 한 대표작이다. 특히 작가의 ‘20년의 성찰과 3년의 작업’을 거친 작품이 바로 <에밀>이라고 해서 놀랐다. <에밀>에 담긴 루소의 교육 철학은 많은 부분 현재의 자녀 교육과 학교 교육 현장에서도 충분히 설득 적이었다(다만, 당시 유럽 문화와 과학의 발전 상황을 고려하여 현대 영·유아 교육에 맞추기 어려운 몇몇 부분과 정확한 근거 제시 없이 단정적 주장을 한 부분은 제외).

 

제1부는 출생 후 말을 배우기 전후까지의 시기를 다루고 있다. 매우 구체적인 교육 방법을 기술하고 있는데, 예를 들면 공기 좋은 시골에서 키워야 하는 이유라든가, 목욕물 온도를 점점 낮추어 찬물 또는 얼음물 목욕을 해야 하는 이유 등을 자세히 쓰고 있다. 작년에 읽었던 칼 비테 자녀 교육법도 찬물 목욕을 강조했던 것이 생각나서 흥미로웠다.

‘해제’를 통해 2~5부의 대략적 내용을 알 수 있어 좋았다. 제2부는 2세부터 12세까지의 아동기를 다루고 있다. 제3부는 12세부터 15세까지의 소년기를, 제4부는 15세부터 20세까지를 다룬다. 제5부는 20세부터 결혼하기까지의 성년기 교육론이다. ‘해제’를 읽으니 <에밀> 전문을 꼭 읽어야겠다고 생각되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