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대동여지도 축쇄본 세트

[도서] 대동여지도 축쇄본 세트

김정호 원저/최선웅 편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예전에 '지도예찬'이라는 전시회를 참여했다.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비롯한 각종 지도를 모은 전시회였다.

상당히 오래전부터 지도를 만들었던 걸 보게되었다.

?

너무 신기했던 것이 어떤 식으로 지도를 만들었는지 궁금했다.

지금처럼 GPS가 있는 것도 아니고

나침반이 있어 동서남북을 알 수 있는 것도 아니었을텐데 말이다.

?

큰 특징물을 갖고 대략적인 동서남북을 가늠했겠지만

그렇게 할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무척이나 놀랐다.

자기 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을 그렇게 만든다는 사실 자체가 대단하게 느껴졌다.

?

머릿속에 모든 지형이 확실히 있지 않으면 힘들 듯했다.

각 지역별로 전부 나눠서 그림을 그렸을 텐데

그리 한다는 것은 나같은 사람은 꿈도 꾸지 못할 일이다.

?

여기에 더 대단한 것은 지금과 비교해서 뒤떨어지지 않았다.

자세한 부분까지 전부 다루긴 힘들었겠지만

위치에 따른 지역과 입지 등은 완벽하게 있었다.

지도라는 것은 무척이나 중요하고 핵심적인 상황이다.

국가적인 측면에서도 다양한 목적으로 반드시 필요하다.

여기에 군사적인 측면에서도 중요할 수밖에 없다.

?

현대에 들어와서도 지도 때문에 얼마나 편리해졌는지 모른다.

각종 맵 덕분에 우리가 편하게 살 수 있고 편리해졌다.

이런 지도를 조선시대에도 만들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가장 대표적인 김정호의 <대동여지도>가 책으로 나왔다.

원본도 책으로 되어 있는 걸 이어 붙인 것으로 안다.

이를 지금 사람들이 볼 수 있게 친절히 한글로 축쇄한 책이다.

?

아마도 실제 원본만큼 내용은 전부 포함했지만 문고본크기로 만들었다.

경도, 경기, 충청, 경상, 전라, 강원, 황해, 함경, 평안, 제주

이런 구분은 지금과 전혀 차이도 없고 지도를 보면 어딘지 알 수 있을 정도다.

?

지역 명이 지금과 다른 경우도 꽤 있어 그런 걸 찾는 재미도 있다.

책이라 하기는 애매하지만 지도라는 걸 본다면 괜찮다.

한글과 한자는 물론이고 해설도 있으니 읽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