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 직장인, 부동산 경매로 재테크하라
이임복 저 | 더난출판사 | 2008년 04월

 

 

 

 

 

 

 

 

 

이 책 역시 도서관에 있기에 잽싸게 키핑해서 빌렸는데 저자 역시 내가 완전히 모르는 사람이 아니라 이렇게 저렇게 아주 조금이라도 알고 있는 사람이다. 나와 메일을 주고 받은 적도 있었고 인터넷으로 대화도 주고 받았으니 말이다.

 

뭐, 그렇다고 서로 닉네임만 알정도이니 그저 성공한 사람의 실전 사례를 읽는다고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데 책이 역시 친절하게도 많은 사례를 바탕으로 다른 책에서 다루지 못했던 내용을 보게 되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냥 쭈우욱 이러쿵 저러쿵 써 있는 것이 아니라 처음 발견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권리분석을 하고 임장을 하고 명도를 한 후 임대수익을 노리거나, 매매차익을 노리는 것까지 순서대로 진행을 해 놓았다.

 

무엇보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점은 부동산 경매를 통해 자신의 처지에 맞는 것부터 시작하라는 것이였다.

 

내가 현재 하려고 하는것이 우선 내가 살고 있는 지역에 나온 물건부터 시작해서 우리 구와 인접 구에 있는 물건들만 검색해서 조사하고 임장을 하고 낙찰을 받을 생각을 하는 것으로 현재 생각을 하고 있고 준비하려고 하는데 저자의 주장이 바로 그렇다.

 

직장을 다니는 사람이 물건을 일일히 검색하는 것도 쉽지 않지만 혹 물건을 검색해서 좋은 것을 발견했다고 하더라도 임장을 하고 그러려면 절대로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1년에 2건 정도를 낙찰 받을 생각을 하면서 휘둘리지 않고 본인이 노리는 건만 낙찰에 성공하다고 해도 분명히 몇 년 안에 자신의 연봉보다 많은 돈을 벌 수 있고, 오히려 더 현업에 집중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분명히 현업이 당장은 더 중요하다는 것은 말하나 마나이다.

 

내가 당장 1,000만원이라는 연봉을 벌고 있다면 최근 은행이자를 5%로 친다면 현재 2억이라는 돈을 은행에 예치한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난 무엇보다 내 가치를 높이기 위해 그동안 재테크는 공부하면서 현업에서 내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에 이제는 남들로부터 꽤 번다는 이야기는 듣게 되었다.

 

또한, 이렇게 경매를 통해 돈을 번다고 해도 초반에는 끊임없는 현금흐름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것이다.

 

자신의 현업에서 버는 돈보다 더 많은 돈을 버는 순간이 올 때까지는 결코 전업투자자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내 지론이고 이 책에서 주장하는 바라고 할 수 있다.

 

뭐, 돈을 많이 벌면 벌수록 그런 상황이 쉽지 않다는 아이러니가 또 생기지만..

 

계속 부동산경매와 관련된 책을 집중적으로 읽고 있기 때문에 그와 관련된 내용보단 저자가 말하는 투자의 관점이나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에 대해 오히려 더 집중하게 되었고 많은 부분에서 공감하고 내가 가려고 하는 길과 일치하는 부분이 있어 더 재미있게 읽었다.

 

그나저나, 최근에 책을 읽는 속도는 정말 무섭다.

거의 이틀에 한권 꼴로 읽어대고 있는데 경매책이 쉬운 것인지 집중적으로 읽고 있어서 그런 것인지 그것까지는 잘 모르지만 계속 읽으면서 어느 정도 이론적인 부분에 있어 많이 친숙해 졌고 용어에 대해 무섭지 않고 익숙해 졌다는 것이 가장 큰 소득이 아닐까 한다.

 

앞으로 대략 경매와 관련하여 5-10권정도를 더 읽게 될 것 같다. 도서관에서 읽을 만한 책이 그정도가 다이기 때문이고, 읽으려고 했던 책이 현재 20권이상 집에 쌓여 있어서 말이다. ㅋㅋ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