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럭키 (10만 부 기념 스페셜 에디션)

[도서] 럭키 (10만 부 기념 스페셜 에디션)

김도윤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운이 성공에 어느 정도 작용을 하는지 사람들은 궁금해 한다. 성공한 사람들에게 운이 좋았다고 치부하는 경우도 있다. 흥미롭게도 성공한 사람은 대다수가 운이 좋았다는 말을 한다. 여기서 한가지 차이는 있다. 성공했다고 생각되는 사람 중에 운이 좋았다고 하는 사람과 그런 말을 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 그 차이는 성공을 유지하느냐, 잠시 머물렀다 사라지느냐의 차이라고 본다. 운이 좋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 중에 성공했다고 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다. 그건 부정할 수 없다.

세상에는 수 많은 사람이 살아가기에 그럴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성공한 대부분 사람들이 운이 좋았다고 고백한다는 점이다. 이는 겸손의 자세기도 하다. 자신의 성공에 대해서 어떤 관점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삶의 태도가 달라진다. 우리는 수많은 선택을 한다. 그 과정에서 자신의 결정이 성공으로 가는 길이 될 수도 있고, 반대일 수도 있다. 정확한 것은 시간이 지나야만 알 수 있다. 누구나 후행편향으로 얼마든지 자신의 선택을 미화할 수 있고 자랑할 수 있다.

처음에는 그런 자신의 선택에 자랑스러워 할 수 있지만 좀 더 시간이 지나면서 스스로 여러번 복기를 하면서 운이 많이 작용했다는 걸 깨닫게 된다. 내가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대세 상승기에 투자를 하면 워런 버핏이라도 손해를 본다. 아무리 맛에 자신있는 삼겹살 집이라도 조류독감이 전국적으로 유행하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운칠기삼이라는 표현을 하는데 운구기일이라 말도 한다. 다소 과장될 수 있어도 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하다.

이 책인 <럭키>는 바로 그 운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다. 운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면 어딘지 주술적인 느낌이 든다. 인디언 기우제가 있다. 기우제가 실패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아무때나 기우제를 하는 것도 아니다. 일단 기우제를 하면 무조건 성공한다.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한다. 비가 올 기미가 보여야 시작하기도 한다. 운에 대해 이야기하면 어딘 노력을 폄하하는 느낌도 든다. 내가 얼마나 노력했는데 운이라는 단어로 나를 인정하지 않냐고 볼 수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운이 아무에게나 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일단 기본적으로 노력을 해야 운이 나에게 온다. 노력을 하지 않는데 운이 오지 않는다. 감나무에서 떨어지는 감을 입벌려 먹으려면 감나무 밑에 누워 입을 벌리고 있어야 한다. 어떻게 보면 아무 노력도 없이 편하게 감을 먹는 것처럼 보이지만 절대로 그렇지 않다. 오랜 시간동안 그 자라에서 누워 감이 감나무에서 떨어지기를 기다려야 한다. 언제 떨어지지 모르니 인내를 하고 기다려야 한다. 대부분 그 인내는 생각않는다.

책에서 나온 내용과 저자가 주장하는 바가 평소에 내가 많이 이야기하는 것과 맞닿아 있어 좋았다. 나도 늘 이야기를 한다. 성공에 운은 엄청나게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를 인정하지 못하면 자신이 얻은 성공은 아주 찰나에 불과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책은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의 인터뷰를 토대로 집필했다. 한결같이 운이 좋았다는 이야기를 한다. 여기서 또 재미있는 이야기를 한다. 성공한 사람들이 운이 좋았다고 말한다. 실패한 사람들은 운이 안 좋았다고 말한다.

그 차이는 어떻게 운을 받아들였냐의 차이도 있다. 그보다 더 재미있는 현상은 성공한 사람이 운이 좋았다는 표현을 한다는 점이다. 실패한 사람은 운이 좋았다는 말을 하지 않는다. 운이 좋아서 이번에 떨어졌어요. 운이 좋아서 손해를 봤어요. 이렇게 표현하지 않는다. 떨어질 수도 있고, 손해를 볼 수도 있다. 이는 성공으로 가는 길에서 발생하는 시행착오다. 그 과정을 거친 후에 성공했을 때 손해를 보거나 어딘가에 떨어지는 것도 결국에는 운으로 작용하게 된다.

손해를 봤기에 이를 근거로 더 노력할 수 있었고, 합격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한다. 그러니 운이 좋았다는 표현 자체는 성공한 사람만이 할 수있는 특징이자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다. 책을 읽어보면 저자가 확실히 남들과 다른 시도를 해서 성공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책을 펴내고 관련 분야의 장에게 찾아가 구입할 수 있게 시도를 한다. 공모전에 응모할 때도 단순히 해당 기관에서 요구하는 것만 제출하지 않고 그 이외에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추가적인 PT를 만들었는데 유일한 사람이라 선택된다.

그동안 글로 자신의 주장을 전달하다 영상의 시대라는 걸 깨달은 후에 유튜브로 옮긴다. 내가 볼 때 초반 1년 만에 구독자수가 꽤 크다고 봤는데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자신보다 더 잘 나가는 유튜버의 영상을 다 분석해서 자신에게 접목한다. 자신의 영상도 보면서 끊임없이 노력을 해서 짧은 시간에 책이 나왔을 때 기준으로 87만 명의 구독자를 모은다. 2~3일에 하나의 영상을 올리는 걸로 보이는데 그 자체만으로도 대단하다는 생각을 갖게 해 준다.

책을 읽다보니 나는 너무 유튜브는 등한시하고 안 하느니만 못하는 정도로 하고 있는데 제대로 해볼까라는 의지가 살짝 생길 정도였다. 자기계발서는 비슷한 이야기를 얼마나 설득력있고 자신의 주장을 전달하느냐가 핵심이라 본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저자가 자신의 경험담과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엮어 설득력있게 전달한다. 나도 운이 좋았다는 이야기를 자주 하긴 하는데 정말로 운이 좋았다. 나도 저자처럼 뭔가를 꾸준히 한 덕분이었다. 영상 시대인 지금 나는 글로만 했지만. 여하튼 앞으로도 운이 넘쳐나기를.

까칠한 핑크팬더의 한 마디 : 운이 좋았다라고 말해야 하는데.
친절한 핑크팬더의 한 마디 : 나는 운이 좋았다.

함께 읽을 책

https://blog.naver.com/ljb1202/222042479536

킵고잉 - 작게 시작하기

딱히 방송매체를 타지 않고 유명해지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유튜브가 이런 상황을 가장 확실히 만든 트렌드...

blog.naver.com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8461421

더 시스템 - 만들자

솔직히 이 책 <더 시스템>이 유명한지 전혀 몰랐다. 원래 <열정은 쓰레기다>라는 제목으로 출...

blog.naver.com

https://blog.naver.com/ljb1202/222009282029

타이탄의 도구들 - 매일 쓴다

워낙 유명한 책에 대해 뭔가 이야기하려면 괜히 다른 말을 하고 싶다. 남들이 이미 어지간한 내용은 전부 ...

blog.naver.com


https://blog.naver.com/ljb1202/222042479536
https://blog.naver.com/ljb1202/222042479536
https://blog.naver.com/ljb1202/222042479536
https://blog.naver.com/ljb1202/222042479536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8461421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8461421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8461421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8461421
https://blog.naver.com/ljb1202/222009282029
https://blog.naver.com/ljb1202/222009282029
https://blog.naver.com/ljb1202/222009282029
https://blog.naver.com/ljb1202/222009282029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