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일을 잘한다는 것

[도서] 일을 잘한다는 것

야마구치 슈,구스노키 겐 공저/김윤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일을 잘한다는 것은 큰 의미를 지닌다. 일을 잘하는 사람은 누구나 선호한다. 일 잘하는 사람은 최소한 굶어 죽을 일은 전혀 없다. 일을 잘 하는 사람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 더 중요한 것은 각자 하는 일에 있어 잘하는 것이 다르다. 뭐든지 다 잘하는 사람은 이 세상에 단 한명도 없다. 어떤 일을 시켰는데 잘했던 사람이 다른 일을 시키니 지지리 못하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일을 한다는 것은 하나의 영역에서 시간이 필요로 하는 작업이다. 시간의 과정을 거쳐야만 한다.

누구에게나 처음이 있다. 처음에는 어리버리하고 실수투성이다. 일을 하면서 좌충우돌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가며 하나씩 경험이 쌓이면서 능숙하게 해낸다. 그런 과정을 거치지 않게 잘하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그 과정을 기다려줘야 하는 이유기도 하다. 경험이 쌓이고 다소 능숙해지면서 연차가 올라간다. 서서히 바닥에서 시작한 사람은 직급이 올라간다. 직급과 함께 하는 일에 있어 인정도 받는다. 다음 단계로 넘어가면서 실력도 인정받아 자신감도 생긴다.

문제는 시간이 가면서 윗 자리로 올라가는데 문제가 생긴다. 모든 걸 다 잘하는 사람은 없다. 위로 올라갈수록 기술이 아닌 인간 관계가 더 중요해질수도 있다. 이를 잘 해내지 못하면 신기하게도 이제부터 일을 못한다는 평을 받는다. 각자 자신이 하는 일에 있어 능력치가 다를 수 있다. 위로 올라갈수록 하는 일은 적어지고 자신이 하는 일에 있어 기술이 아닌 다른 능력이 요구된다. 오히려 이때부터 잘하는 사람도 있다. 그렇지 못한 사람은 다시 자신이 하던 일을 하면 된다.

문제는 사회 구조상 그렇지 못하다. 위로 올라간 후에는 이직을 할 뿐이다. 자신의 능력이 안 되면 자신이 잘하는 걸 다시 하면 되는데 안타깝게도 그렇지 못하다. 각자 자신이 잘하는 일만 할 수 있는 환경이 그런 이유로 중요하다. 아마도 그건 기술에 대한 태도에 달려있는 것이 아닐까한다. 기술을 갖고 있는 사람을 대접하고 존중해야 한다. 그렇지 못한 사회긴 해도 막상 기술을 제대로 갖고 있는 사람은 먹고 사는데 전혀 지장없다. 나이가 들어서도 기술로 일을 한다.

인터뷰 형식으로 된 <일을 잘한다는 것>은 일에 대해서 서로 대화를 하는 형식이다. 일에 대해 기술보다는 감각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감각이라고 하면 다소 추상적이다. 일에 있어 현대에서 추상적인 것은 다소 천시되는 느낌이다. 뭔가 딱 떨어지는 데이터와 같은 걸 잣대로 이야기해야 일에 대한 설명이 충분하게 느껴진다. 그것은 어디까지나 기술의 영역에서는 가능하다. 기술은 어느 정도 규격화되고 체계화된 루트를 통해 배우고 익히면서 실력이 는다.

감각은 뭔가 측정하기 힘들다. 뭔가 미신같은 느낌마저도 든다. 정작 감각이라는 것은 엄청난 연습을 통해서 생긴다. 반복된 훈련을 통해 기술이 늘어난다. 반복된 훈련과 학습을 통해 저절로 몸이 움직인다. 이런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잘못된 느낌을 갖게 되는 것은 감각이다. 이는 반복된 연습을 통해 저절로 깨닫게 된 후천적인 기술이다. 감각이란 이처럼 후천적으로 생기는 것이다. 일정 이상의 경험과 시간이 축적되지 않으면 절대로 생기지 않는 느낌이다.

야구에서 외야에 있는 선수가 타자가 공을 쳤을 때 '딱' 소리와 함께 공이 어느 정도 갈지를 알아서 몸이 움직인다. 일반인은 감이 잡히지 않지만 선수는 오래된 학습을 통해 감각적으로 깨닫는다. 정확한 위치는 알지 못해도 대략적으로 공이 떨어지는 곳을 예측해서 움직인다. 이런 것이 감각이다. 이런 감각은 오래된 학습을 통해 얻게된다. 감각을 얻어도 시간이 지나면 자신이 하는 일에 따라 달라진다. 여전히 감각은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알면서도 움직이지 못한다.

몸은 어디로 가야 하는지 알지만 나이가 들어 따라주지 못한다. 이렇게 감각은 시간이 지나면 내 의지와 상관없이 쫓아가지 못할수도 있다. 이런 감각이 자신이 하는 영역에 따라 달라진다. 자신은 할 수 있다고 자신하지만 막상 하면 잘하지 못한다. 의욕만 앞설 뿐 정작 결과는 시원치않다. 잘하던 사람이 다른 분야로 스카웃 되었을 때 못하는 이유기도 하다. 책에서 언급하는 것 중에 인상적인 것은 어떤 일을 하려 할 때 떠오르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되어야 한다.

예를 들어 팀을 짜서 스포츠 경기를 할 때 가위바위보를 한 후에 아무래도 내가 생각할 때 잘하는 사람부터 뽑는다. 해당분야에서 그 사람이 내 편이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바로 그런 사람이 일을 잘하는 사람이다. 과연 나는 그런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는 것일까. 내가 하는 일에서 첫번째로 선택받는 사람. 그런 사람이 되었다면 일을 아주 잘하는 사람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뒤돌아 볼 때, 또는 지금의 나를 볼 때 자신있게 그렇지 못하다는 점이 반성하게 만든다.

까칠한 핑크팬더의 한 마디 : 그런다고 감각이 그리 쉽게 생기나.
친절한 핑크팬더의 한 마디 : 연습만이 가능할 듯.

함께 읽을 책

https://blog.naver.com/ljb1202/222739069441

싱크 어게인 - 과학자처럼 생각하기

제목이 <싱크 어게인>이다. 영어로 써 있어 별 생각없이 읽다보니 무슨 뜻인지 몰랐다. 책을 읽으니 ...

blog.naver.com

https://blog.naver.com/ljb1202/222218663066

승리하는 습관 - 자기 인식

유명한 스포츠 코치가 많다. 워낙 미디어가 발달한 미국은 코치에 대한 인기와 추앙이 대단한 듯하다. 한국...

blog.naver.com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0132253

습관의 힘 - 반복 행동

우리는 수많은 것들을 매일같이 한다. 행동을 하는데 있어 의식하며 하는 것이 극히 드물다. 대부분 무의식...

blog.naver.com


https://blog.naver.com/ljb1202/222739069441
https://blog.naver.com/ljb1202/222739069441
https://blog.naver.com/ljb1202/222739069441
https://blog.naver.com/ljb1202/222739069441
https://blog.naver.com/ljb1202/222218663066
https://blog.naver.com/ljb1202/222218663066
https://blog.naver.com/ljb1202/222218663066
https://blog.naver.com/ljb1202/222218663066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0132253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0132253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0132253
https://blog.naver.com/ljb1202/222030132253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