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아직까지 차를 사 본적이 없으니 차를 운전한 것도 거의 없다. 예전에 도저히 택시로는 움직이기 힘들어 잠시 차를 빌려 운전해 본 것은 있어도 그것도 어느새 10년이 다 되어가니 실제로 나이롱 면허다. 그래도 최근에 무사고로 1종으로 변경했다. ㅋㅋ

     

    하여, 쏘나타가 특집이 되어 있는 특집기사에 그다지 이야기할 꺼리가 많지 않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쏘나타가 호불호가 상당히 있다는 것을 이 잡지를 통해 알았다고 할까? 여전히 난 차를 운전할 정도의 지식만 갖고 있으니 말이다. 그래도 길은 참 귀신같이 잘 찾는다.

     

    동감하는 것은 있으니 차 값이 계속 오른다는 것이다. 디자인이나 내구성이 좋아졌다는 것은 알겠지만 그것이 무조건 가격이 올라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가격이 계속 올라 이제는 외국차와 경쟁을 해야 할 시기가 점점 다가온다는 것이 느껴진다. 그동안 얼마나 많은 국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하여 쏘나타가 지금의 쏘나타가 되었겠느냐.. 그것은 누구나 다 앍고 있는 사실 아닐까?

     

    외국과 많은 차이가 있다는 것 말이다. AS도 많은 불만이 있다는 말에 처음에는 무슨 말인가했다. 아니, 내가 만약 구입을 하면 현대차를 구입하려고 한 이유는 AS센터가 많다는 이유였는데 말이다. 알고 봤더니 여기서 말하는 AS는 외국과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역차별받는 우리나라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다. 이를테면 무보상같은거.

     

    외국과 똑같은 조건으로 판매를 해야 함에도 이 현대가 우리나라에는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독과점 상태에서 우리나라 차 시장을 장악하고 있으니 당연한 결과이다. 어서빨리 현실적으로 이제는 외국차도 세금을 통한 불공정을 시정해야 하지 않을까한다. 그동안 세금을 통한 불공정 게임이 되었으니 말이다.

     

    지금 현대가 갖고 있는 독과점은 현대차가 갖고 있는 뛰어난 장점때문만이 아니기 때문에 이제는 현대가 세계의 현대가 되었으니 국내에서도 똑같은 조건으로 외국차와 경쟁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그래야 소비자들도 비로소 제대로 된 가격비교와 제품의 품질을 따질 테니 말이다.

     

    그 외에 기사들은 대부분 철 지난 기사들이 많았다. 늦게 읽은 죄이다.

     

    이베이를 통해 사업하는 분들의 이야기가 나왔는데 아무래도 힘들어도 우리나라에서만 하는 것이 아니라 더 많은 기회와 매상을 노려 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보니, 옥션에서도 번역과 같은 것들은 공짜로 도와주기도 하나보다. 도전해 볼만 하지 않을까 한다. 나는 워낙 그쪽으로는 잘 모르는 분야라 할 생각을 갖고 있지 않지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